December 4, 2018

지아 (ZIA) – 나의 12월 (My December) Lyrics

지아 (ZIA) – 나의 12월 (My December) 가사 Hangul

눈이 내려요 그날처럼
그대 떠나가던 밤처럼
TV를 켜고 소릴 키우고
거울 앞에 털썩 앉아서
오랜만에 화장을 하죠
술 한잔해요 어제처럼
그대 곁에 있던 그때처럼
땅에 닿아서 녹아버린
눈을 닮은 눈물 떨어져
빈 술잔이 채워지네요
사랑했어요
그대가 없어도 나 혼자서라도
여태 사랑했는데
이제 보내줄래요 그만할래요
기다림도 이 사랑도

멀리 들려오는 발소리
혹시 그대일까 문을 열어보지만
손끝에 닿은 찬바람은
그댈 두고 나를 찾아와
가슴 시린 겨울이네요
사랑했어요
그대가 없어도 나 혼자서라도
여태 사랑했는데
이제 보내줄래요 그만할래요
기다림도 이 사랑도
오늘까지만 해요
덜 아픈 이별은 아예 없는 건가 봐
그런가 봐
흰 눈이 그치면
기나긴 아픔도 차디찬 눈물도
그치면 좋을 텐데
이제 사랑 안 해요 그만할래요
이 술잔을 다 비우고
그대를 잊을게요
사랑했어요

지아 (ZIA) – 나의 12월 (My December) Romanized

nuni naeryeoyo geunalcheoreom
geudae tteonagadeon bamcheoreom
TVreul kyeogo soril kiugo
geoul ape teolsseok anjaseo
oraenmane hwajangeul hajyo
sul hanjanhaeyo eojecheoreom
geudae gyeote itdeon geuttaecheoreom
ttange daaseo nogabeorin
nuneul daleun nunmul tteoreojyeo
bin suljani chaewojineyo
saranghaesseoyo
geudaega eopseodo na honjaseorado
yeotae saranghaenneunde
ije bonaejullaeyo geumanhallaeyo
gidarimdo i sarangdo

meolli deullyeooneun balsori
hoksi geudaeilkka muneul yeoreobojiman
sonkkeute daeun chanbarameun
geudael dugo nareul chajawa
gaseum sirin gyeourineyo
saranghaesseoyo
geudaega eopseodo na honjaseorado
yeotae saranghaenneunde
ije bonaejullaeyo geumanhallaeyo
gidarimdo i sarangdo
oneulkkajiman haeyo
deol apeun ibyeoreun aye eomneun geonga bwa
geureonga bwa
huin nuni geuchimyeon
ginagin apeumdo chadichan nunmuldo
geuchimyeon joeul tende
ije sarang an haeyo geumanhallaeyo
i suljaneul da biugo
geudaereul ijeulgeyo
saranghaesseoyo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