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사라져 가는 그림자처럼
다가갈 수가 없어
작은 설렘조차 더 두렵기만 해
갈 곳을 잃은 내게
다가와 나의 손을 잡아주던 너
그렇게 다시 나를 살게 해
사랑한다는 말 그리워하는 마음
너와 함께 했던 꿈만 같은 일
널 사랑한다고 네가 보고 싶다고
더는 말할 수가 없지만
아파도 행복한 이유
여전히 나는 너를 기다리는지
이렇게 다시 너를 불러봐
사랑한다는 말 그리워하는 마음
너와 함께 했던 꿈만 같은 일
널 사랑한다고 네가 보고 싶다고
더는 말할 수가 없지만
아파도 행복한 이유
내 모든 기억들이 너로 가득 차
이젠 지울 수가 없다 해도 내겐
사랑한다는 말 그리워하는 마음
너와 함께 했던 꿈만 같은 일
널 사랑한다고 네가 보고 싶다고
더는 말할 수가 없지만
아파도 행복한 이유

 

[Romanization]

sarajyeo ganeun geurimjacheoreom
dagagal suga eopseo
jageun seollemjocha deo duryeopgiman hae
gal goseul ileun naege
dagawa naui soneul jabajudeon neo
geureoke dasi nareul salge hae
saranghandaneun mal geuriwohaneun maeum
neowa hamkke haetdeon kkumman gateun il
neol saranghandago nega bogo sipdago
deoneun malhal suga eopjiman
apado haengbokan iyu
yeojeonhi naneun neoreul gidarineunji
ireoke dasi neoreul bulleobwa
saranghandaneun mal geuriwohaneun maeum
neowa hamkke haetdeon kkumman gateun il
neol saranghandago nega bogo sipdago
deoneun malhal suga eopjiman
apado haengbokan iyu
nae modeun gieokdeuri neoro gadeuk cha
ijen jiul suga eopda haedo naegen
saranghandaneun mal geuriwohaneun maeum
neowa hamkke haetdeon kkumman gateun il
neol saranghandago nega bogo sipdago
deoneun malhal suga eopjiman
apado haengbokan iyu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