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고단했던 내 하루가
조금은 괜찮아져
너 하나로 달라진 세상

너도 지금 나 같을까
온 종일 내 시간은
너를 향해 흐르고 있어

이상하게
멈출 수 없는 이 마음 말이야

바람이 불어와 또 니 생각이 나서
집 앞에 나와 그냥 걷는다
부드러운 밤 공기 니 목소리 같아서
고개 돌리면 니가 가득해
세상은 온통 다 너라는 사람

겨울처럼 추웠다가
하루만에 봄이야
나에겐 니가 계절인가 봐

니 생각에 행복하고
그래서 또 겁이나
사랑은 역시 어려운 얘기

이상하게
내 것이 아닌 내 마음 말이야

아무것도 없다 다 가진 사람이 돼
너의 전화에 니 숨소리에
그저 그랬다가 빛나는 세상이 돼
니가 웃으면 나를 볼 때면

마음이 이상해 여기 내 맘이
느껴본적 없었던 이 두근거림
너를 생각해 너를 생각해
그것 말고는 할 수가 없어

바람이 불어와 또 니 생각이 나서
집 앞에 나와 그냥 걷는다
부드러운 밤 공기 니 목소리 같아서
고개 돌리면 니가 가득해
세상은 온통 다 너라는 사람

마음이 이상해 내 마음이

 

[Romanization]

godanhaetdeon nae haruga
jogeumeun gwaenchanhajyeo
neo hanaro dallajin sesang

neodo jigeum na gateulkka
on jongil nae siganeun
neoreul hyanghae heureugo isseo

isanghage
meomchul su eomneun i maeum mariya

barami bureowa tto ni saenggagi naseo
jip ape nawa geunyang geonneunda
budeureoun bam gonggi ni moksori gataseo
gogae dollimyeon niga gadeukhae
sesangeun ontong da neoraneun saram

gyeoulcheoreom chuwotdaga
harumane bomiya
naegen niga gyejeoringa bwa

ni saenggage haengbokhago
geuraeseo tto geobina
sarangeun yeoksi eoryeoun yaegi

isanghage
nae geosi anin nae maeum mariya

amugeotdo eopda da gajin sarami dwae
neoeui jeonhwae ni sumsorie
geujeo geuraetdaga binnaneun sesangi dwae
niga useumyeon nareul bol ttaemyeon

maeumi isanghae yeogi nae mami
neukkyeobonjeok eopseotdeon i dugeungeorim
neoreul saenggakhae neoreul saenggakhae
geugeot malgoneun hal suga eopseo

barami bureowa tto ni saenggagi naseo
jip ape nawa geunyang geonneunda
budeureoun bam gonggi ni moksori gataseo
gogae dollimyeon niga gadeukhae
sesangeun ontong da neoraneun saram

maeumi isanghae nae maeumi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