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24, 2019

Sogaksogak (소각소각) – 나도 조금은 빛이 나겠죠 Lyrics

Sogaksogak (소각소각) – 나도 조금은 빛이 나겠죠 Lyrics 가사 

Hangul

차가운 바다를 걷는 듯
앞길이 보이지 않지만
무거웠던 내 마음을 그곳에 남겨

반짝이는 모래알처럼
찬란했던 나를 비추면
파도처럼 생각이 밀려와

유난히 빛나는 하늘 아래서
내 마음을 달래며 파도에 기대어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또 언젠간 사라져버릴
아주 짧은 시간이라 해도

시간이 멈춰있는 것처럼 흐르지 않기를
나의 두 손에 내 걱정을 조금씩 담아서
닿을 수없이 깊은 바다에 다 내려놓아요
빛나고 있는 지금 이 시간을

모래에 새겨진 저 발자국처럼
조금은 외롭게만 느껴진다 해도
한없이 날 작아지게 한
이 시간이 지나고 나면
나도 조금은 빛이 나겠죠

시간이 멈춰있는 것처럼 흐르지 않기를
나의 두 손에 내 걱정을 조금씩 담아서

닿을 수없이 깊은 바다에 다 내려놓아요
빛나고 있는 지금 이 시간을

소중한 것들을 잃어버릴까 자꾸 겁이 나
내 마음을 돌아볼 시간이 없어 버겁기도 해
수없이 고민하던 날들이 많겠지만
잠시 머물던 바람처럼 지나가겠죠

차가운 바다를 걷는 듯
앞길이 보이지 않지만

Romanized

chagaun badareul geonneun deut
apgiri boiji anchiman
mugeowotdeon nae maeumeul geugose namgyeo

banjjagineun moraealcheoreom
challanhaetdeon nareul bichumyeon
padocheoreom saenggagi millyeowa

yunanhi binnaneun haneul araeseo
nae maeumeul dallaemyeo padoe gidaeeo
dasineun doraoji aneul
tto eonjengan sarajyeobeoril
aju jjalbeun siganira haedo

sigani meomchwoinneun geotcheoreom heureuji ankireul
naui du sone nae geokjeongeul jogeumssik damaseo
daeul sueopsi gipeun badae da naeryeonoayo
binnago inneun jigeum i siganeul

moraee saegyeojin jeo baljagukcheoreom
jogeumeun oeropgeman neukkyeojinda haedo
haneopsi nal jagajige han
i sigani jinago namyeon
nado jogeumeun bichi nagetjyo

sigani meomchwoinneun geotcheoreom heureuji ankireul
naui du sone nae geokjeongeul jogeumssik damaseo

daeul sueopsi gipeun badae da naeryeonoayo
binnago inneun jigeum i siganeul

sojunghan geotdeureul ileobeorilkka jakku geobi na
nae maeumeul dorabol sigani eopseo beogeopgido hae
sueopsi gominhadeon naldeuri manketjiman
jamsi meomuldeon baramcheoreom jinagagetjyo

chagaun badareul geonneun deut
apgiri boiji anchiman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