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7, 2019

신해철 (Shin Hae Chul) – 마지막 민물장어의꿈 Lyrics

Lyrics: 신해철 (Shin Hae Chul) – 마지막 민물장어의꿈 Lyrics 가사 Hangul & Romanized Lirik Lagu

Song: 마지막 민물장어의꿈
Artist: 신해철 (Shin Hae Chul)
Album: 신해철 데뷔 30주년 기념앨범 ‘Ghost Touch`

Hangul 

좁고 좁은 저 문으로 들어가는 길은
나를 깎고 잘라서 스스로 작아지는 것뿐
이젠 버릴 것조차 거의 남은 게 없는데
문득 거울을 보니 자존심 하나가 남았네
두고 온 고향 보고픈 얼굴 따뜻한 저녁과
웃음소리
고갤 흔들어 지워버리며 소리를 듣네
나를 부르는 쉬지 말고 가라 하는
저 강들이 모여드는 곳 성난 파도 아래 깊이
한 번만이라도 이를 수 있다면 나 언젠가
심장이 터질 때까지 흐느껴 울고 웃다가
긴 여행을 끝내리 미련 없이

익숙해 가는
거친 잠자리도 또 다른 안식을 빚어
그마저 두려울 뿐인데 부끄러운 게으름
자잘한 욕심들아 얼마나 나일 먹어야
마음의 안식을 얻을까 하루 또 하루 무거워지는
고독의 무게를 참는 것은 그보다 힘든
그보다 슬픈
의미도 없이 잊혀지긴 싫은 두려움 때문이지만
저 강들이 모여드는 곳 성난 파도 아래 깊이
한 번만이라도 이를 수 있다면 나 언젠가
심장이 터질 때까지 흐느껴 울고 웃으며
긴 여행을 끝내리 미련 없이

아무도 내게
말해 주지 않는 정말로 내가 누군지 알기 위해

Romanized

jopgo jobeun jeo muneuro deureoganeun gireun
nareul kkakgo jallaseo seuseuro jagajineun geotppun
ijen beoril geotjocha geoui nameun ge eomneunde
mundeuk geoureul boni jajonsim hanaga namanne
dugo on gohyang bogopeun eolgul ttatteuthan jeonyeokgwa
useumsori
gogael heundeureo jiwobeorimyeo sorireul deunne
nareul bureuneun swiji malgo gara haneun
jeo gangdeuri moyeodeuneun got seongnan pado arae gipi
han beonmanirado ireul su itdamyeon na eonjenga
simjangi teojil ttaekkaji heuneukkyeo ulgo utdaga
gin yeohaengeul kkeunnaeri miryeon eopsi

iksukae ganeun
geochin jamjarido tto dareun ansigeul bijeo
geumajeo duryeoul ppuninde bukkeureoun geeureum
jajalhan yoksimdeura eolmana nail meogeoya
maeumui ansigeul eodeulkka haru tto haru mugeowojineun
godogui mugereul chamneun geoseun geuboda himdeun
geuboda seulpeun
uimido eopsi ichyeojigin sileun duryeoum ttaemunijiman
jeo gangdeuri moyeodeuneun got seongnan pado arae gipi
han beonmanirado ireul su itdamyeon na eonjenga
simjangi teojil ttaekkaji heuneukkyeo ulgo useumyeo
gin yeohaengeul kkeunnaeri miryeon eopsi

amudo naege
malhae juji anneun jeongmallo naega nugunji algi wiha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