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17, 2018

QM – 그랬대 Lyrics

QM – 그랬대 가사 Hangul

할아버지가 아프셨을 때

아빤 술에 잔뜩 취해

소주 냄새가 신발장을 타고

안방을 적시네

허물처럼 넥타일 풀어헤치곤

술이 덜 깼는지 도리도리

취하면 어린아이가 돼버리는

걸까 갓 스물 난 알 리 없지

아빠 고생하셨다며

받아 든 옷의 무게

학교 전공서적을 담은

내 책가방의 무겐

비슷한 줄 알았는데

전혀 그렇지가 않다는

사실을 알게 되곤

옷을 든 팔은 바닥에

거의 닿으려 했었지 뭐

취하면 몇 개 국어로

사랑한다 말하는 우리 아빠

그날따라 어디에도 없는

사람처럼 크게 침묵하다

나를 돌아봤는데 눈은 추웠는지

쌍꺼풀을 두껍게 덮었고

그 안은 수년째 가뭄을 달래듯

하얀 폭우가 쏟아져

우리 아빠 운다 아빠가 우는데

난 울면 안 된다는 걸

뭔가 자전거 배우듯이 깨달았네

간신히 버티고 서있는

내 눈앞에 당신이 무너지네

그리고 당신이 했던 말은

평생 담기겠지 내게 깊게

너한텐 할아버지지만 나한텐 아빠

아빠와 난 서있어

같은 공간 헌데 큰 온도 차

너희 할아버지 원래 내 아빠였고

내 아빠이기 전엔

할아버지의 아들이었대

그랬대 한나야

– 연주중 –

엄마랑 영화 보러 가는 길

나뭇잎 바스락거리는 소리

그 사이 스며드는 찬바람은

12월이 다 왔다는 거지

이른 겨울바람은 손으로

꽉 쥐어도 새어나가는 모래처럼

엄마의 스웨터를 파고들고

겨드랑인 자석처럼 딱 붙어

손을 펴 엄마의 손을 맞잡네

얼마만인지 그대 손을 잡는 게

아마 첫사랑이 부러질 때

울면서 안긴 적 빼곤

없는 거 같은데 그게 벌써

오래 전인데 여태 뭐 했나

싶어 손을 꽉 잡아

그래도 엄마 손잡네

이 말에 멋쩍게 웃으며

이제 맨날 잡을게

엄마 있을 때 잘해 이 말에

겨울이 한 발짝 가깝게

다가온 것 같은 기분은 아마

할머니 때문일 것 같은 느낌은

나만의 착각이 아니었나 봐

사랑해 문자로는

수도 없이 했던 말

찬바람에 오그라든 목구멍에

붙어 더 올라 오질 않네

애꿎은 침만 삼키다가

나는 엄마의 손을 더 꽉 잡아

영원히 놓지 않을 듯이

당신을 절대 놓지 않아

너한텐 할머니지만 나한텐 엄마

엄마와 난 서있어

같은 공간 헌데 큰 온도 차

너희 할머니 원래 내 엄마였고

내 엄마이기 전엔

할머니의 딸이었대 그랬대 한나야

QM – 그랬대 Romanized

harabeojiga apeusyeosseul ttae
appan sure jantteuk chwihae
soju naemsaega sinbaljangeul tago
anbangeul jeoksine
heomulcheoreom nektail pureohechigon
suri deol kkaenneunji doridori
chwihamyeon eorinaiga dwaebeorineun
geolkka gat seumul nan al ri eopji
appa gosaenghasyeotdamyeo
bada deun osui muge
hakgyo jeongongseojeogeul dameun
nae chaekgabangui mugen
biseuthan jul aranneunde
jeonhyeo geureochiga antaneun
sasireul alge doegon
oseul deun pareun badage
geoui daeuryeo haesseotji mwo
chwihamyeon myeot gae gugeoro
saranghanda malhaneun uri appa
geunalttara eodiedo eomneun
saramcheoreom keuge chimmukada
nareul dorabwanneunde nuneun chuwonneunji
ssangkkeopureul dukkeopge deopeotgo
geu aneun sunyeonjjae gamumeul dallaedeut
hayan poguga ssodajyeo
uri appa unda appaga uneunde
nan ulmyeon an doendaneun geol
mwonga jajeongeo baeudeusi kkaedaranne
gansinhi beotigo seoinneun
nae nunape dangsini muneojine
geurigo dangsini haetdeon mareun
pyeongsaeng damgigetji naege gipge
neohanten harabeojijiman nahanten appa
appawa nan seoisseo
gateun gonggan heonde keun ondo cha
neohui harabeoji wollae nae appayeotgo
nae appaigi jeonen
harabeojiui adeurieotdae
geuraetdae hannaya
– yeonjujung –
eommarang yeonghwa boreo ganeun gil
namusip baseurakgeorineun sori
geu sai seumyeodeuneun chanbarameun
12wori da watdaneun geoji
ireun gyeoulbarameun soneuro
kkwak jwieodo saeeonaganeun moraecheoreom
eommaui seuweteoreul pagodeulgo
gyeodeurangin jaseokcheoreom ttak buteo
soneul pyeo eommaui soneul matjamne
eolmamaninji geudae soneul jamneun ge
ama cheotsarangi bureojil ttae
ulmyeonseo angin jeok ppaegon
eomneun geo gateunde geuge beolsseo
orae jeoninde yeotae mwo haenna
sipeo soneul kkwak jaba
geuraedo eomma sonjamne
i mare meotjjeokge useumyeo
ije maennal jabeulge
eomma isseul ttae jalhae i mare
gyeouri han baljjak gakkapge
dagaon geot gateun gibuneun ama
halmeoni ttaemunil geot gateun neukkimeun
namanui chakgagi anieonna bwa
saranghae munjaroneun
sudo eopsi haetdeon mal
chanbarame ogeuradeun mokgumeonge
buteo deo olla ojil anne
aekkujeun chimman samkidaga
naneun eommaui soneul deo kkwak jaba
yeongwonhi nochi aneul deusi
dangsineul jeoldae nochi ana
neohanten halmeonijiman nahanten eomma
eommawa nan seoisseo
gateun gonggan heonde keun ondo cha
neohui halmeoni wollae nae eommayeotgo
nae eommaigi jeonen
halmeoniui ttarieotdae geuraetdae hannay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