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꼭 눈을 감아 보면
이젠 그리고픈 그림이 있어
한참 말이 없던 내게
이젠 매일 부르고 픈 이름이 있어
신기하지 널 만나고
처음으로 나의 내일이 궁금해져
뜻을 알 수 없던 나의 하루에
이유가 돼준 너
아름답고 아름다운
혹시 우리 다른 길을 걷게 되고
서로의 손을 놓치게 되더라도
언젠가 함께 그리고
함께 바라보던 곳에
내가 먼저 가서 널 기다릴게
물드나 봐 널 만나고
처음으로 나의 오늘이 눈이 부셔
길을 알 수 없던 나의 하루에
큰 빛이 되어준 너
아름답고 아름다운 너를 만나서
아름답고 아름다운

 

[Romanization]

kkok nuneul gama bomyeon
ijen geurigopeun geurimi isseo
hancham mari eopdeon naege
ijen maeil bureugo peun ireumi isseo
singihaji neol mannago
cheoeumeuro naeui naeiri gunggeumhaejyeo
tteuseul al su eopdeon naeui harue
iyuga dwaejun neo
areumdapgo areumdaun
hoksi uri dareun gireul geotge doego
seoroeui soneul notchige doedeorado
eonjenga hamkke geurigo
hamkke barabodeon gose
naega meonjeo gaseo neol gidarilge
muldeuna bwa neol mannago
cheoeumeuro naeui oneuri nuni busyeo
gireul al su eopdeon naeui harue
keun bichi doeeojun neo
areumdapgo areumdaun neoreul mannaseo
areumdapgo areumdaun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