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언제쯤 무뎌질까요
이 사랑이 아프다네요
하루 또 하루
가시밭길 위를 걷죠

얼마큼 기다릴까요
조금은 지쳤나 봐요
내 맘이 뜻대로 안돼요
툭하면 무너질 것 같아

첨부터 그대 아닌 나는 안되나 봐요
사랑 그게 뭔데
울고 웃게 만들죠 이렇게
제멋대로 왔다 멈춘 그대로인 채
소리쳐 부르지 못했던 사랑
이 사랑 가져가줘요
그대 기억도

그댄 알 수 없겠죠
까맣게 애만 타네요
다시는 이 사랑 안 할래
수천 번 되뇌이는 말
가슴에 맴돌다 눈물이 흘러
첨부터 그대 아닌 나는 안되나 봐요
사랑 점점 밉게 날 만들죠 이렇게
제멋대로 왔다 멈춘 그대로인 채
소리쳐 부르지 못했던 사랑
이 사랑 가져가줘요
내 슬픔도

내가 아닌 그댄 행복한가요
사랑 날 더 미치게 만들죠
깊은 그리움을
삼켜 멍든 그대로인 채
감히 말 꺼내지 못했던
마지막 내 사랑 잊게 해줘요
그대 이름도

 

[Romanization]

eonjejjeum mudyeojilkkayo
i sarangi apeudaneyo
haru tto haru
gasibatgil wireul geotjyo

eolmakeum gidarilkkayo
jogeumeun jichyeotna bwayo
nae mami tteutdaero andwaeyo
tukhamyeon muneojil geot gata

cheombuteo geudae anin naneun andoena bwayo
sarang geuge mwonde
ulgo utge mandeuljyo ireoke
jemeotdaero watda meomchun geudaeroin chae
sorichyeo bureuji moshaetdeon sarang
i sarang gajyeogajwoyo
geudae gieokdo

geudaen al su eopgetjyo
kkamake aeman taneyo
dasineun i sarang an hallae
sucheon beon doenoeineun mal
gaseume maemdolda nunmuri heulleo
cheombuteo geudae anin naneun andoena bwayo
sarang jeomjeom mipge nal mandeuljyo ireoke
jemeotdaero watda meomchun geudaeroin chae
sorichyeo bureuji moshaetdeon sarang
i sarang gajyeogajwoyo
nae seulpeumdo

naega anin geudaen haengbokhangayo
sarang nal deo michige mandeuljyo
gipeun geuriumeul
samkyeo meongdeun geudaeroin chae
gamhi mal kkeonaeji moshaetdeon
majimak nae sarang itge haejwoyo
geudae ireumdo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