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밤이 깊었네 방황하며 춤을 추는 불빛들
이 밤에 취해 (술에 취해)
흔들리고 있네요

벌써 새벽인데 아직도 혼자네요
이 기분이 나쁘지는 않네요

항상 당신 곁에 머물고 싶지만
이 밤에 취해 (술에 취해)
떠나고만 싶네요

이 슬픔을 알랑가 모르겄어요
나의 구두여 너만은 떠나지 마오

하나 둘 피어오는
어린 시절 동화 같은 별을 보면서
오늘 밤 술에 취한 마차 타고
지친 달을 따러 가야지

딱 한 번만이라도 (가지 마라 가지 마라)
날 위해 웃어준다면
(나를 두고 떠나 가지 마라)
거짓말이었대도 (가지 마라 가지 마라)
저 별을 따다 줄 텐데
(나를 두고 떠나 가지 마라)
아침이 밝아오면 (가지 마라 가지 마라)
저 별이 사라질 텐데
(나를 두고 떠나 가지 마라)
나는 나는 어쩌나 (가지 마라)
차라리 떠나가주오 워-어-오-

하나 둘 피어오는
어린 시절 동화 같은 별을 보면서
오늘 밤 술에 취한 마차 타고
지친 달을 따러 가야지
가지 마라 가지 마라
나를 두고 떠나지 마라
오늘 밤 새빨간 꽃잎처럼
그대 발에 머물고 싶어

 

[Romanization]

bami gipeotne banghwanghamyeo chumeul chuneun bulbitdeul
i bame chwihae (sure chwihae)
heundeulligo itneyo

beolsseo saebyeoginde ajikdo honjaneyo
i gibuni nappeujineun anneyo

hangsang dangsin gyeote meomulgo sipjiman
i bame chwihae (sure chwihae)
tteonagoman simneyo

i seulpeumeul allangga moreugeosseoyo
naeui guduyeo neomaneun tteonaji mao

hana dul pieooneun
eorin sijeol donghwa gateun byeoreul bomyeonseo
oneul bam sure chwihan macha tago
jichin dareul ttareo gayaji

ttak han beonmanirado (gaji mara gaji mara)
nal wihae useojundamyeon
(nareul dugo tteona gaji mara)
geojinmarieotdaedo (gaji mara gaji mara)
jeo byeoreul ttada jul tende
(nareul dugo tteona gaji mara)
achimi balgaomyeon (gaji mara gaji mara)
jeo byeori sarajil tende
(nareul dugo tteona gaji mara)
naneun naneun eojjeona (gaji mara)
charari tteonagajuo wo-eo-o-

hana dul pieooneun
eorin sijeol donghwa gateun byeoreul bomyeonseo
oneul bam sure chwihan macha tago
jichin dareul ttareo gayaji
gaji mara gaji mara
nareul dugo tteonaji mara
oneul bam saeppalgan kkochipcheoreom
geudae bare meomulgo sipeo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