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yrics 가사: 곽진언 – In front of city hall at the subway station (시청 앞 지하철 역에서)

[Hangul / 가사]

시청 앞 지하철 역에서 너를 다시 만났었지
신문을 사려 돌아섰을 때
너의 모습을 보았지
발 디딜 틈 없는 그곳에서
너의 이름을 부를 땐
넌 놀란 모습으로 음음음

너에게 다가가려 할 때에
난 누군가의 발을 밟았기에
커다란 웃음으로
미안하다 말해야 했었지

살아가는 얘기 변한 이야기
지루했던 날씨 이야기
밀려오는 추억으로 우린 쉽게 지쳐갔지

그렇듯 더디던 시간이
우리를 스쳐 지난 지금
너는 두 아이의 엄마라며
엷은 미소를 지었지

나의 생활을 물었을 때
나는 허탈한 어깨짓으로
어딘가에 있을 무언가를
아직 찾고 있다 했지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나는 날에
빛나는 열매를 보여준다 했지
우리의 영혼에 깊이 새겨진
그날의 노래는 우리 귀에 아직 아련한데

가끔씩 너를 생각한다고
들려주고 싶었지만
짧은 인사만을 남겨둔 채
너는 내려야 했었지

바삐 움직이는 사람들 속에
너의 모습이 사라질 때 오래 전
그날처럼 내 마음에는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나는 날에
빛나는 열매를 보여준다 했지
우리의 영혼에 깊이 새겨진
그날의 노래는 우리 귀에 아직 아련한데

라라라라라라라라

 

[Romanization]

sicheong ap jihacheol yeogeseo neoreul dasi mannasseotji
sinmuneul saryeo doraseosseul ttae
neoeui moseubeul boatji
bal didil teum eomneun geugoseseo
neoeui ireumeul bureul ttaen
neon nollan moseubeuro eumeumeum

neoege dagagaryeo hal ttaee
nan nugungaeui bareul balbatgie
keodaran useumeuro
mianhada malhaeya haesseotji

saraganeun yaegi byeonhan iyagi
jiruhaetdeon nalssi iyagi
millyeooneun chueogeuro urin swipge jichyeogatji

geureotdeut deodideon sigani
urireul seuchyeo jinan jigeum
neoneun du aieui eommaramyeo
yeolbeun misoreul jieotji

naeui saenghwareul mureosseul ttae
naneun heotalhan eokkaejiseuro
eodingae isseul mueongareul
ajik chatgo itda haetji

eonjenga uri dasi mannaneun nare
binnaneun yeolmaereul boyeojunda haetji
urieui yeonghone gipi saegyeojin
geunareui noraeneun uri gwie ajik aryeonhande

gakkeumssik neoreul saenggakhandago
deullyeojugo sipeotjiman
jjalbeun insamaneul namgyeodun chae
neoneun naeryeoya haesseotji

bappi umjigineun saramdeul soge
neoeui moseubi sarajil ttae orae jeon
geunalcheoreom nae maeumeneun

eonjenga uri dasi mannaneun nare
binnaneun yeolmaereul boyeojunda haetji
urieui yeonghone gipi saegyeojin
geunareui noraeneun uri gwie ajik aryeonhande

rarararararara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