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소슬한 바람이 마음에 불어
나비인 듯 날아 마음이 닿는 곳
맘 같지 않은 세상
그 맘 다 알아줄 수는 없지만
늘 곁에 함께 있다오

오늘 하루 어떤가요
밤새 안녕하신가요
하루가 멀다 일들이 있어
그대 안위에 맘이 쓰였소

별일이 없어 좋은 그날
소소하여도 좋은 그날
숨 한번 쉬고 마음 내려놔 주오
아무 일 아니라오
담지 마오
오늘 하루 어떤 가요
그대 안위에 맘이 쓰였소

밤새 안녕했냐고 묻는 가벼운 안부
들려오는 목소리 그 속 가득
한 당신의 걱정 쉽게 헤아릴 수 없는
당신의 한숨
그대가 물어봐 준 나의 하루
그 작은 한마디에 많은 것이
눈부시게 빛나고
녹아내려 사라지죠
계절은 끝없이 변하고
시간은 잡을 수 없어도
그대가 원한다면
언제든 다 들어줄 수 있어요

안녕했냐고 묻는 가벼운 안부
날 보는 당신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며 웃는 나 어제보다
좀 더 따뜻해진 오늘

오늘 하루 어떤가요
밤새 안녕하신가요
내 걸음으로 세상 가기도
쉽지 않기에 공감하였소

저마다 원을 치고 앉아
원 밖으로 밀쳐 내오
맘에 마음 조금 내려놔주오
아무것 아니라오
닫지 마오

오늘 하루 어떤가요
그대 안위에 맘이 쓰였소

 

[Romanization]

soseulhan barami maeume bureo
nabiin deut nara maeumi danneun got
mam gatji anheun sesang
geu mam da arajul suneun eopjiman
neul gyeote hamkke itdao

oneul haru eotteongayo
bamsae annyeonghasingayo
haruga meolda ildeuri isseo
geudae anwie mami sseuyeotso

byeoriri eopseo joheun geunal
sosohayeodo joheun geunal
sum hanbeon swigo maeum naeryeonwa juo
amu il anirao
damji mao
oneul haru eotteon gayo
geudae anwie mami sseuyeotso

bamsae annyeonghaetnyago munneun gabyeoun anbu
deullyeooneun moksori geu sok gadeuk
han dangsineui geokjeong swipge hearil su eomneun
dangsineui hansum
geudaega mureobwa jun naeui haru
geu jageun hanmadie manheun geosi
nunbusige binnago
noganaeryeo sarajijyo
gyejeoreun kkeuteopsi byeonhago
siganeun jabeul su eopseodo
geudaega wonhandamyeon
eonjedeun da deureojul su isseoyo

annyeonghaetnyago munneun gabyeoun anbu
nal boneun dangsineui areumdaun
moseubeul bomyeo unneun na eojeboda
jom deo ttatteushaejin oneul

oneul haru eotteongayo
bamsae annyeonghasingayo
nae georeumeuro sesang gagido
swipji angie gonggamhayeotso

jeomada woneul chigo anja
won bakgeuro milchyeo naeo
mame maeum jogeum naeryeonwajuo
amugeot anirao
datji mao

oneul haru eotteongayo
geudae anwie mami sseuyeotso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