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어쩐 일이야
네가 참 그리웠다
왜 이제야 나왔어
미워

봄날이 다가오면
벌써부터 겁이 나
아득히 져버린 넌
기억을 두드려
날 몹시도 괴롭혔다

지금 이 꿈에서 깨더라도
잊지 않을게
너의 온기
말할 때에 전해지는
숨결을 기억할게

맞아, 네가 있던 세상은
이 느낌이었지
반가웠어
꼭, 또다시 꿈에서 만나

이 모든 게 꿈이면
얼마나 좋을까
미안한 것 투성인데

샛노란 햇살의
미소를 닮은 너
네게 못해준 것만 떠올라
내가 싫어져

지금 이 꿈에서 깨더라도
잊지 않을게
너의 온기
말할 때에 전해지는
숨결을 기억할게

그래, 네 말이 다 맞더라
다 좋아진다는 말
그래도 네가 곁에
있으면 참 좋았을 텐데

지금 이 꿈에서 깨더라도
잊지 않을게
네가 말했던
하고 싶은 것 다 하고
그 뒤에 널 따라갈게

다시 한번 나와 줄래
힘이 닿는다면
반가웠어
또 꿈에서 만나자
안녕

 

[Romanization]

eojjeon iriya
nega cham geuriwotda
wae ijeya nawasseo
miwo

bomnari dagaomyeon
beolsseobuteo geobi na
adeuki jyeobeorin neon
gieogeul dudeuryeo
nal mopsido goeropyeotda

jigeum i kkumeseo kkaedeorado
itji aneulge
neoui ongi
malhal ttaee jeonhaejineun
sumgyeoreul gieokalge

maja, nega itdeon sesangeun
i neukkimieotji
bangawosseo
kkok, ttodasi kkumeseo manna

i modeun ge kkumimyeon
eolmana joeulkka
mianhan geot tuseonginde

saennoran haetsarui
misoreul daleun neo
nege mothaejun geonman tteoolla
naega sileojyeo

jigeum i kkumeseo kkaedeorado
itji aneulge
neoui ongi
malhal ttaee jeonhaejineun
sumgyeoreul gieokalge

geurae, ne mari da matdeora
da joajindaneun mal
geuraedo nega gyeote
isseumyeon cham joasseul tende

jigeum i kkumeseo kkaedeorado
itji aneulge
nega malhaetdeon
hago sipeun geot da hago
geu dwie neol ttaragalge

dasi hanbeon nawa jullae
himi danneundamyeon
bangawosseo
tto kkumeseo mannaja
annyeong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