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달빛 밝은 구름 한 점 없던 그날 밤
치마 위로 떨어지고 있던 빗방울
뭔가 싶어서 고개를 들어보니
사람들은 우산 없이 거릴 걷고 있었지

내 앞에 앉아있는
무표정한 네 얼굴이
흐려지고 무서웠던 순간

아 난 내가
울고 있는 줄도 몰랐어
아무렇지도 않은 척
잘하고 있다 믿었어
그날 밤
달빛이 아름답던 그 밤에
가장 못난 얼굴로
너를 보내야 했어

조금씩 차가워지던
너와 나의 공기가
어느새 걷잡을 수없이
얼어 버렸을 때 이미
다 끝나버렸다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또 하고 있었지만

내 앞에 쏟아내는
너의 차가운 말들이
꼭 쥐었던 끈을 끊은 순간

아 난 내가
울고 있는 줄도 몰랐어
아무렇지도 않은 척
잘하고 있다 믿었어
그날 밤
달빛이 아름답던 그 밤에
가장 못난 얼굴로
너를 보내야 했어

난 괜찮아
(누구 잘못도 아냐)
미안해 마
(끝이 온 거야)
잘 지내라는 말조차도
다 거짓말

아 난 네가
날 보며 웃는 게 좋았어
내가 나답지 않아도
너만 있다면 좋았어
가지 마
하고 싶던 그 말은 못 하고
가장 못난 얼굴로
너를 보내야 했어

 

[Romanization]

dalbit balgeun gureum han jeom eopdeon geunal bam
chima wiro tteoreojigo itdeon bitbangul
mwonga sipeoseo gogaereul deureoboni
saramdeureun usan eopsi georil geotgo isseotji

nae ape anjainneun
mupyojeonghan ne eolguri
heuryeojigo museowotdeon sungan

a nan naega
ulgo inneun juldo mollasseo
amureochido aneun cheok
jalhago itda mideosseo
geunal bam
dalbichi areumdapdeon geu bame
gajang monnan eolgullo
neoreul bonaeya haesseo

jogeumssik chagawojideon
neowa naui gonggiga
eoneusae geotjabeul sueopsi
eoreo beoryeosseul ttae imi
da kkeunnabeoryeotdago
maeumui junbireul hago
tto hago isseotjiman

nae ape ssodanaeneun
neoui chagaun maldeuri
kkok jwieotdeon kkeuneul kkeuneun sungan

a nan naega
ulgo inneun juldo mollasseo
amureochido aneun cheok
jalhago itda mideosseo
geunal bam
dalbichi areumdapdeon geu bame
gajang monnan eolgullo
neoreul bonaeya haesseo

nan gwaenchana
(nugu jalmotdo anya)
mianhae ma
(kkeuchi on geoya)
jal jinaeraneun maljochado
da geojinmal

a nan nega
nal bomyeo unneun ge joasseo
naega nadapji anado
neoman itdamyeon joasseo
gaji ma
hago sipdeon geu mareun mot hago
gajang monnan eolgullo
neoreul bonaeya haesseo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