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오늘 하루만 바람이 되어
너의 곁에서 머물고 싶어

슬퍼 울고 있는 너 두 볼에 닿아
눈물자국 지울 텐데

허락한다면 그리움 되어
너의 마음에 빛나고 싶어

깊은 밤엔 별처럼 낮엔 해처럼
영원히 기억되고 싶어

그때 내가 지금의 나라면
널 혼자 두고 후회하진 않았을 텐데
조금 더 간절한 맘으로
너 멀어지지 못하게
붙잡았을 텐데

그때 네가 바라던 나라면
그 상처까지 안아줄 수 있는 나라면
한 번 더 돌아봐 주겠니
멈춘 시간을 되돌려
사랑할 수 있니

아름다웠던 순간을 모아
지칠 때마다 꺼내어 보네
제일 예쁜 추억이
가장 아프단 걸 깨달아
바보처럼 난

그때 내가 지금의 나라면
널 혼자 두고 후회하진 않았을 텐데
조금 더 간절한 맘으로
너 멀어지지 못하게
붙잡았을 텐데

그때 네가 바라던 나라면
그 상처까지 안아줄 수 있는 나라면
한 번 더 돌아봐 주겠니
멈춘 시간을 되돌려
사랑할 수 있니
우리

조금 더 간절한 맘으로
너 멀어지지 못하게
매달렸을 텐데

그렇게 바라던 나라고
먼 곳에서 더 사랑하고 있는 나라고
너에게 난 말하고 싶어
멈춘 시간을 되돌려
사랑할 수 있게
우리

 

[Romanization]

oneul haruman barami doeeo
neoui gyeoteseo meomulgo sipeo

seulpeo ulgo inneun neo du bore daa
nunmuljaguk jiul tende

heorakandamyeon geurium doeeo
neoui maeume binnago sipeo

gipeun bamen byeolcheoreom najen haecheoreom
yeongwonhi gieokdoego sipeo

geuttae naega jigeumui naramyeon
neol honja dugo huhoehajin anasseul tende
jogeum deo ganjeolhan mameuro
neo meoreojiji mothage
butjabasseul tende

geuttae nega baradeon naramyeon
geu sangcheokkaji anajul su inneun naramyeon
han beon deo dorabwa jugenni
meomchun siganeul doedollyeo
saranghal su inni

areumdawotdeon sunganeul moa
jichil ttaemada kkeonaeeo bone
jeil yeppeun chueogi
gajang apeudan geol kkaedara
babocheoreom nan

geuttae naega jigeumui naramyeon
neol honja dugo huhoehajin anasseul tende
jogeum deo ganjeolhan mameuro
neo meoreojiji mothage
butjabasseul tende

geuttae nega baradeon naramyeon
geu sangcheokkaji anajul su inneun naramyeon
han beon deo dorabwa jugenni
meomchun siganeul doedollyeo
saranghal su inni
uri

jogeum deo ganjeolhan mameuro
neo meoreojiji mothage
maedallyeosseul tende

geureoke baradeon narago
meon goseseo deo saranghago inneun narago
neoege nan malhago sipeo
meomchun siganeul doedollyeo
saranghal su itge
uri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