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Dong Wan 김동완 – 불러본다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오늘따라 매일 눕던 이 침대가 조금
넓게 느껴져 텅 빈 이 방마저
내 머릴 감싸 안은 베개를 움켜쥐게 돼
네 향기가 날아갈까 봐서

나를 어루만져 주던 너의 귓속말이
사라질까 어린애처럼 떨고만 있는데

오늘이 가고 내일이 오면
나를 보고 웃던 네가 내게로 돌아올까
불러 본다 너를 그려 본다
너의 이름을 그리운 너를 내 안의 너를
불러 본다

아무 때고 나를 붙잡아 흔드는 너를
떨쳐내는 게 쉽지가 않아
숨길 수가 없는 사랑이란 그 말을
되 뇌이고 가슴에 새긴다

나를 어루만져 주던 너의 귓속말이
사라질까 어린애처럼 떨고만 있는데

오늘이 가고 내일이 오면
나를 보고 웃던 네가 내게로 돌아올까
불러 본다 너를 그려 본다
너의 이름을 그리운 너를 내 안의 너를

저 노을이 지는 그 순간순간마다
내 맘은 널 부르는데

애달픈 내 맘은 달이 되어 널 비추고
해가 뜨기를 기다려 널 볼 수 있게

오늘이 가고 내일이 오면
나를 보고 웃던 네가 내게로 돌아올까
불러 본다 너를 그려 본다
너의 이름을 그리운 너를 내 안의 너를
불러 본다

 

[Romanization]

oneulttara maeil nupdeon i chimdaega jogeum
neolpge neukkyeojyeo teong bin i bangmajeo
nae meoril gamssa aneun begaereul umkyeojwige dwae
ne hyanggiga naragalkka bwaseo

nareul eorumanjyeo judeon neoui gwissokmari
sarajilkka eorinaecheoreom tteolgoman issneunde

oneuri gago naeiri omyeon
nareul bogo usdeon nega naegero doraolkka
bulleo bonda neoreul geuryeo bonda
neoui ireumeul geuriun neoreul nae anui neoreul
bulleo bonda

amu ttaego nareul butjaba heundeuneun neoreul
tteolchyeonaeneun ge swipjiga anha
sumgil suga eopsneun sarangiran geu mareul
doe noeigo gaseume saeginda

nareul eorumanjyeo judeon neoui gwissokmari
sarajilkka eorinaecheoreom tteolgoman issneunde

oneuri gago naeiri omyeon
nareul bogo usdeon nega naegero doraolkka
bulleo bonda neoreul geuryeo bonda
neoui ireumeul geuriun neoreul nae anui neoreul

jeo noeuri jineun geu sungansunganmada
nae mameun neol bureuneunde

aedalpeun nae mameun dari doeeo neol bichugo
haega tteugireul gidaryeo neol bol su issge

oneuri gago naeiri omyeon
nareul bogo usdeon nega naegero doraolkka
bulleo bonda neoreul geuryeo bonda
neoui ireumeul geuriun neoreul nae anui neoreul
bulleo bo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