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가을밤 떠난 너
그런 너를 기다리는 나
그 계절은 다시 돌아
너를 생각나게 해
사랑한다고
기다린다고
전해달라고 이런 내 맘
차가운 밤 향기에
쓸쓸해지는 이 밤

잘 지내고 있니 넌 바쁜 거 같더라
가끔 니 소식을 들어 이젠
아무렇지 않은 척 괜찮다 해도
사실 혼자 많이 울었어

음 니가 보고 싶은 밤
울컥해지는 밤
잠 못 이루는 밤
시간만 더디게 가

가을밤 떠난 너
그런 너를 기다리는 나
그 계절은 다시 돌아
너를 생각나게 해
사랑한다고 기다린다고
전해달라고 이런 내 맘
차가운 밤 향기에
쓸쓸해지는 이 밤

미안해 이 말 한마디면 충분한데
뭐가 그리 어렵던지 우리
그때 내가 얼마나 못났었는지
정말 지독하게 미웠어

음 니가 보고 싶어져
수없이 참아도
걷잡을 수 없이
부쩍 커버린 내 맘

우리가 얼마나 행복하고 좋았었는데
넌 이 모든 추억들을
지우고 살 수 있니
사랑한다고 좋아한다고
못다 한 말들이 많다고
너에게 줄 마음이 아직 남아있다고

여전히 나
기다린다고
한 번만 돌아오라고
지나간 시간 속에
아직 멈춰있다고

가을밤 떠난 너
이제 홀로 서 있네

 

[Romanization]

gaeulbam tteonan neo
geureon neoreul gidarineun na
geu gyejeoreun dasi dora
neoreul saenggangnage hae
saranghandago
gidarindago
jeonhaedallago ireon nae mam
chagaun bam hyanggie
sseulsseulhaejineun i bam

jal jinaego inni neon bappeun geo gatdeora
gakkeum ni sosigeul deureo ijen
amureochi aneun cheok gwaenchanta haedo
sasil honja mani ureosseo

eum niga bogo sipeun bam
ulkeokaejineun bam
jam mot iruneun bam
siganman deodige ga

gaeulbam tteonan neo
geureon neoreul gidarineun na
geu gyejeoreun dasi dora
neoreul saenggangnage hae
saranghandago gidarindago
jeonhaedallago ireon nae mam
chagaun bam hyanggie
sseulsseulhaejineun i bam

mianhae i mal hanmadimyeon chungbunhande
mwoga geuri eoryeopdeonji uri
geuttae naega eolmana monnasseonneunji
jeongmal jidokage miwosseo

eum niga bogo sipeojyeo
sueopsi chamado
geotjabeul su eopsi
bujjeok keobeorin nae mam

uriga eolmana haengbokago joasseonneunde
neon i modeun chueokdeureul
jiugo sal su inni
saranghandago joahandago
motda han maldeuri mantago
neoege jul maeumi ajik namaitdago

yeojeonhi na
gidarindago
han beonman doraorago
jinagan sigan soge
ajik meomchwoitdago

gaeulbam tteonan neo
ije hollo seo inne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