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하루의 시간이 몇 시간인지도 몰라
그저 너를 생각하는 시간만이 존재할 뿐
혼자서 그리움에 맘을 위로하다
하루가 다시 흘러가 버렸어
바라보고 있어도 계속 마음이 불안한 건
또 다시 사라질 것 같아
가슴 한 가운데 너를 그린다
혹시 너의 얼굴이 잊혀질까 봐 너무 두려워서
흘러내린 눈물 자국이 널 슬프게 할까 봐
눈물 위에 너의 미소를 덧입혀 채워 그린다
너와 행복했던 기억들을 생각하다
아주 잠시 내 얼굴에 웃음 보며 맘을 달래
해맑은 너의 얼굴 종일 떠올리다
또 하루를 다시 흘려 보냈어
너의 앞에 설 때면 내가 작아지는 것 같아
멀리서 바라보기만 해
가슴 한 가운데 너를 그린다
혹시 너의 얼굴이 잊혀질까 봐 너무 두려워서
흘러내린 눈물 자국이 널 슬프게 할까 봐
눈물 위에 네 미소 덧입혀 채워
눈치 못 채게 그린다
어쩌다가 널 마주치면
혹시 널 기억을 못 할까 봐 괜히 겁이 나서
아주 작은 표정들도
모두 가슴에 담아 두려 해 너의 숨결까지도
하늘 구름 위에 너를 그린다
바람이 불어와도 떠나지 않게 계속 그려 본다
내 가슴에 맺힌 눈물이 널 아프게 할까 봐
몇 번이고 셀 수 없도록 너의 기억을 그린다

 

[Romanization]

haruui sigani myeot siganinjido molla
geujeo neoreul saenggakaneun siganmani jonjaehal ppun
honjaseo geuriume mameul wirohada
haruga dasi heulleoga beoryeosseo
barabogo isseodo gyesok maeumi buranhan geon
tto dasi sarajil geot gata
gaseum han gaunde neoreul geurinda
hoksi neoui eolguri ichyeojilkka bwa neomu duryeowoseo
heulleonaerin nunmul jagugi neol seulpeuge halkka bwa
nunmul wie neoui misoreul deosipyeo chaewo geurinda
neowa haengbokaetdeon gieokdeureul saenggakada
aju jamsi nae eolgure useum bomyeo mameul dallae
haemalgeun neoui eolgul jongil tteoollida
tto harureul dasi heullyeo bonaesseo
neoui ape seol ttaemyeon naega jagajineun geot gata
meolliseo barabogiman hae
gaseum han gaunde neoreul geurinda
hoksi neoui eolguri ichyeojilkka bwa neomu duryeowoseo
heulleonaerin nunmul jagugi neol seulpeuge halkka bwa
nunmul wie ne miso deosipyeo chaewo
nunchi mot chaege geurinda
eojjeodaga neol majuchimyeon
hoksi neol gieogeul mot halkka bwa gwaenhi geobi naseo
aju jageun pyojeongdeuldo
modu gaseume dama duryeo hae neoui sumgyeolkkajido
haneul gureum wie neoreul geurinda
barami bureowado tteonaji anke gyesok geuryeo bonda
nae gaseume maechin nunmuri neol apeuge halkka bwa
myeot beonigo sel su eopdorok neoui gieogeul geurinda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