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우리가 바라고 바래왔던 세상이
두 눈앞에 펼쳐져
변하는 계절에 나지막한 속삭임이
다가와서 행복해

겨우내 자그맣게 피었었던 풀잎들이
예쁘게 꽃잎이 되어 반겨주네요
아지랑이 피어나는 그 길에서
너를 기다려
언젠가 만날 우리

스쳐 지나간 봄날처럼 피는 벚꽃 아래서
밝게 빛나던 여름처럼 감싸 줄게요
따스한 계절과 너라면 웃을 수 있어
고마워 소중하게 너를 감싸줄게요

갑자기 찾아온 상상 못한 미래에
너의 손을 놓쳐도
변하는 우리는 자연스레 알게 되고
서로를 이해하게 돼

너에게 하고 싶었던 말이 너무 많은데
보고 싶어질까 봐 난 겁이 났어요
그렇게 나는 생각이 많았지만
너를 기다려
같은 시간의 우리

스쳐 지나간 가을 아래 지는 낙엽 잎처럼
외롭기만 한 겨울에도 감싸줄게요
차가운 계절도 너라서 웃을 수 있어
고마워 소중하게 너를 감싸줄게요

혹시나 처음 만난 날을 기억하니
너와 나 서로의 이름을 불러주었던
그때 그날을 잊지 마요
우리 둘이 나눴던 추억 가득 아름답게

울고 웃었던 사계처럼 항상 감싸줄게요
혼자가 아니야 이제는 외로워 마요
계절과 함께할 너와 나 웃을 수 있어
고마워 소중하게 너를 감싸줄게요

 

[Romanization]

uriga barago baraewatdeon sesangi
du nunape pyeolchyeojyeo
byeonhaneun gyejeore najimakhan soksagimi
dagawaseo haengbokhae

gyeounae jageumake pieosseotdeon puripdeuri
yeppeuge kkochipi doeeo bangyeojuneyo
ajirangi pieonaneun geu gireseo
neoreul gidaryeo
eonjenga mannal uri

seuchyeo jinagan bomnalcheoreom pineun beotkkot araeseo
bakge binnadeon yeoreumcheoreom gamssa julgeyo
ttaseuhan gyejeolgwa neoramyeon useul su isseo
gomawo sojunghage neoreul gamssajulgeyo

gapjagi chajaon sangsang moshan miraee
neoeui soneul notchyeodo
byeonhaneun urineun jayeonseure alge doego
seororeul ihaehage dwae

neoege hago sipeotdeon mari neomu manheunde
bogo sipeojilkka bwa nan geobi nasseoyo
geureoke naneun saenggagi manhatjiman
neoreul gidaryeo
gateun siganeui uri

seuchyeo jinagan gaeul arae jineun nagyeop ipcheoreom
oeropgiman han gyeouredo gamssajulgeyo
chagaun gyejeoldo neoraseo useul su isseo
gomawo sojunghage neoreul gamssajulgeyo

hoksina cheoeum mannan nareul gieokhani
neowa na seoroeui ireumeul bulleojueotdeon
geuttae geunareul itji mayo
uri duri nanwotdeon chueok gadeuk areumdapge

ulgo useotdeon sagyecheoreom hangsang gamssajulgeyo
honjaga aniya ijeneun oerowo mayo
gyejeolgwa hamkkehal neowa na useul su isseo
gomawo sojunghage neoreul gamssajulgeyo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