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우리 모르는 사이 같다 벌써
365일 중 300일 정돈 붙어있었는데
이젠 모르는 사이 같다 전혀
잘 지내줘
yeah that’s all i want

이렇게 끝날건데
왜 시간을 쓴건데
그냥 괜히 씁쓸해
아침에 눈 떴을 땐
잘잤냐는 문자도 없고
팽개쳐진 게임기와 리모콘
해방감은 일주일 정도 가더라
다시 난 행복하고픈데
좀 불행한듯해
반짝이는 그땐 기억 속에만
언제든 너를 다시 볼 수 있을 것만 같아
이제 그건 꿈같은 일이구나

우리 모르는 사이 같다 벌써
365일 중 300일 정돈 붙어있었는데
이젠 모르는 사이 같다 전혀
잘 지내줘
yeah that’s all i want

이별을 입에 담았을 때 조차
정말로 이별할 생각은 없었잖아
반토막난 옷방과 비어있는 조수석이
나에게 조용히 속삭인다
정말 끝인 것 같다고

우리 모르는 사이 같다 벌써
365일 중 300일 정돈 붙어있었는데
이젠 모르는 사이 같다 전혀
잘 지내줘
yeah that’s all i want

세상에서 가장 서로를 잘 아는 너와 내가
하루 아침에 모르는 사이가 된거잖아
차가워진 척했던 나지만 괜찮을 리가
익숙해질거야
무뎌져갈거야
good night

 

[Romanization]

uri moreuneun sai gatda beolsseo
365il jung 300il jeongdon buteoisseotneunde
ijen moreuneun sai gatda jeonhyeo
jal jinaejwo
yeah that’s all i want

ireoke kkeunnalgeonde
wae siganeul sseungeonde
geunyang gwaenhi sseupsseulhae
achime nun tteosseul ttaen
jaljatnyaneun munjado eopgo
paenggaechyeojin geimgiwa rimokon
haebanggameun iljuil jeongdo gadeora
dasi nan haengbokhagopeunde
jom bulhaenghandeushae
banjjagineun geuttaen gieok sogeman
eonjedeun neoreul dasi bol su isseul geonman gata
ije geugeon kkumgateun iriguna

uri moreuneun sai gatda beolsseo
365il jung 300il jeongdon buteoisseotneunde
ijen moreuneun sai gatda jeonhyeo
jal jinaejwo
yeah that’s all i want

ibyeoreul ibe damasseul ttae jocha
jeongmallo ibyeolhal saenggageun eopseotjanha
bantomangnan otbanggwa bieoitneun josuseogi
naege joyonghi soksaginda
jeongmal kkeutin geot gatdago

uri moreuneun sai gatda beolsseo
365il jung 300il jeongdon buteoisseotneunde
ijen moreuneun sai gatda jeonhyeo
jal jinaejwo
yeah that’s all i want

sesangeseo gajang seororeul jal aneun neowa naega
haru achime moreuneun saiga doengeojanha
chagawojin cheokhaetdeon najiman gwaenchanheul riga
iksukhaejilgeoya
mudyeojyeogalgeoya
good night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