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i Yu Ree (최유리) – Home (동네)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아 내가 내디뎌 걷던
수많은 사람들 발자국으로
가득 찬 나의 거리
어딜 걷던 내가 아는
길이 난 너무도 기뻐서
거리만 한참을 걸었어

너도 아직 이 길에 있는지
내가 아는 이 길 위에

오 내가 아는 사람들은
내가 어른이 돼도 참 따듯한 아이야
내 마음과 같겠지
늘 이렇게 길 돌아서는
날 돌아보는 게 내 괜찮은 척이야
모르는 척해 줄래

아직 여전히 있어주던
하염없이 미뤄져 있는
어쩌면 우린 함께였는지도 몰라
아무 말 없어도 괜찮아
그저 바라보기만 해도
우린 또 여전히 함께인 것뿐이야

너도 아직 이 길에 있는지
내가 아는 이 길 위에

오 내가 아는 사람들은
내가 어른이 돼도 참 따듯한 아이야
내 마음과 같겠지
늘 이렇게 길 돌아서는
날 돌아보는 게 내 괜찮은 척이야
모르는 척해 줄래

 

[Romanization]

a naega naedidyeo geotdeon
sumanheun saramdeul baljagugeuro
gadeuk chan naeui geori
eodil geotdeon naega aneun
giri nan neomudo gippeoseo
georiman hanchameul georeosseo

neodo ajik i gire itneunji
naega aneun i gil wie

o naega aneun saramdeureun
naega eoreuni dwaedo cham ttadeushan aiya
nae maeumgwa gatgetji
neul ireoke gil doraseoneun
nal doraboneun ge nae gwaenchanheun cheogiya
moreuneun cheokhae jullae

ajik yeojeonhi isseojudeon
hayeomeopsi mirwojyeo itneun
eojjeomyeon urin hamkkeyeotneunjido molla
amu mal eopseodo gwaenchanha
geujeo barabogiman haedo
urin tto yeojeonhi hamkkein geotppuniya

neodo ajik i gire itneunji
naega aneun i gil wie

o naega aneun saramdeureun
naega eoreuni dwaedo cham ttadeushan aiya
nae maeumgwa gatgetji
neul ireoke gil doraseoneun
nal doraboneun ge nae gwaenchanheun cheogiya
moreuneun cheokhae jull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