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어둠이 짙게 내리고
어느새 밤은 다시 또 오고
원하지 않아도 다시 해가 뜨듯이
우릴 향한 운명인 걸

좋았던 날을 기억해
우리가 함께 걸었던 이 길
언젠가 서로를 그냥 바라봐 주던
그때 그대로 우리 다시

한숨만 거칠게 한숨만 내쉬던
그런 하루 끝에 그대가 손 내밀면
하얗게 번져가던 하루 끝에서
한숨만 더 내 쉬고 나면
그대네요

모든 게 내 탓이라며
하나 둘 내 곁에서 떠나면
어느 것 하나도 바랄 수가 없었던
그 길 끝에서 그대와 나

한숨만 거칠게 한숨만 내쉬던
그런 하루 끝에 그대가 손 내밀면
하얗게 번져가던 하루 끝에서
한숨만 더 내 쉬고 나면
그대네요

하루 종일 앞만 보다가
지금 어디에 우린 어디인가요

한숨만 내쉴게요
많은 걸 원하지 않아요 조그만
내 위로가 네게 닿기를 기도해요

 

[Romanization]

eodumi jitge naerigo
eoneusae bameun dasi tto ogo
wonhaji anado dasi haega tteudeusi
uril hyanghan unmyeongin geol

joatdeon nareul gieokae
uriga hamkke georeotdeon i gil
eonjenga seororeul geunyang barabwa judeon
geuttae geudaero uri dasi

hansumman geochilge hansumman naeswideon
geureon haru kkeute geudaega son naemilmyeon
hayake beonjyeogadeon haru kkeuteseo
hansumman deo nae swigo namyeon
geudaeneyo

modeun ge nae tasiramyeo
hana dul nae gyeoteseo tteonamyeon
eoneu geot hanado baral suga eopseotdeon
geu gil kkeuteseo geudaewa na

hansumman geochilge hansumman naeswideon
geureon haru kkeute geudaega son naemilmyeon
hayake beonjyeogadeon haru kkeuteseo
hansumman deo nae swigo namyeon
geudaeneyo

haru jongil amman bodaga
jigeum eodie urin eodiingayo

hansumman naeswilgeyo
maneun geol wonhaji anayo jogeuman
nae wiroga nege dakireul gidohaeyo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