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6, 2019

히키 (Hickee) – 너무나 흔해버린 말들이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낮과 밤에 우린
쉴 새 없이 오고 가는 대화 속에 우린
내일을 그리고 오늘을 나눠
그리고 사랑해
라고 네게 말하지만 말야
난 매일 더 생각해
더 좋은 말은 찾으려 해도 말야
난 사랑이 다였어

너무나 흔해버린 말들이
우리의 시간을 따라 널
담을 수 있길 바라
수 없이 외쳐도 매일 더 새로울 수 있게

가끔은 두려웠지 아픈 이별을 난 알아
아닌 척 웃어도 너는 다 알고서 언제나 날
끌어안아 주고 내 눈을 맞춰
그리고 사랑해
라고 너는 말하지만 말야
난 매일 더 생각해
더 좋은 말은 찾으려 해도 말야
난 사랑이 다였어

너무나 흔해버린 말들이
우리의 시간을 따라 널 담을 수 있길 바라
수 없이 외쳐도 매일 더 새로울 수 있게

그대만 들을 수 있게
아주 오래까지라도

너무나 흔해버린 말들이
우리의 사랑을 따라 더 소중해지길 바라
조금 낡아져도 오래도록 남을 수 있게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낮과 밤을 우린
함께 속삭이며

 

[Romanization]

hearil su eopsi maneun natgwa bame urin
swil sae eopsi ogo ganeun daehwa soge urin
naeireul geurigo oneureul nanwo
geurigo saranghae
rago nege malhajiman mallya
nan maeil deo saenggakae
deo joeun mareun chajeuryeo haedo mallya
nan sarangi dayeosseo

neomuna heunhaebeorin maldeuri
uriui siganeul ttara neol
dameul su itgil bara
su eopsi oechyeodo maeil deo saeroul su itge

gakkeumeun duryeowotji apeun ibyeoreul nan ara
anin cheok useodo neoneun da algoseo eonjena nal
kkeureoana jugo nae nuneul matchwo
geurigo saranghae
rago neoneun malhajiman mallya
nan maeil deo saenggakae
deo joeun mareun chajeuryeo haedo mallya
nan sarangi dayeosseo

neomuna heunhaebeorin maldeuri
uriui siganeul ttara neol dameul su itgil bara
su eopsi oechyeodo maeil deo saeroul su itge

geudaeman deureul su itge
aju oraekkajirado

neomuna heunhaebeorin maldeuri
uriui sarangeul ttara deo sojunghaejigil bara
jogeum nalgajyeodo oraedorok nameul su itge

hearil su eopsi maneun natgwa bameul urin
hamkke soksagimyeo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