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근 – 저 별이 지면 어딜 보고 널 찾아야 하나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그렇게 떠나보내 버리고서
어쩌려고
아직도 널 지우지 못하고
하늘에 긴 숨을 뱉는지

밤이 깊도록 우리 사진 저 별들에
하나둘씩
찍어서 모아놓고 바라보네
눈을 뗄 수 없이 곱다

저 별이 지면 어딜 보고
널 찾아야 하나
이 밤이 이렇게 길어서
차마 눈을 감지 못하고

저 별이 지고 아침 오면
그땐 난 난 어떡하지
끝이 없이 떨어진 가슴으로
구름에 가려진 별을 본다

아파도 아픈 줄 모를
저 별을 어떡할지
힘들다 말 한 번 못 할
저 별을 내가 어떻게 해야 할지

저 별이 지면 어딜 보고
널 찾아야 하나
이 밤이 이렇게 길어서
차마 눈을 감지 못하고

저 별이 지고 아침 오면
그땐 난 난 어떡하지
참 모질게도 질겼던 우리 둘은
이별까지 모질게 길어

네가 울고 있을 것만 같아서 그래
차마 눈을 감지 못하고
우리 별을 본다

 

[Romanization]

geureohge tteonabonae beorigoseo
eojjeoryeogo
ajikdo neol jiuji moshago
haneure gin sumeul baetneunji

bami gipdorok uri sajin jeo byeoldeure
hanadulssik
jjigeoseo moanohgo barabone
nuneul ttel su eopsi gopda

jeo byeori jimyeon eodil bogo
neol chajaya hana
i bami ireohge gireoseo
chama nuneul gamji moshago

jeo byeori jigo achim omyeon
geuttaen nan nan eotteokhaji
kkeuti eopsi tteoreojin gaseumeuro
gureume garyeojin byeoreul bonda

apado apeun jul moreul
jeo byeoreul eotteokhalji
himdeulda mal han beon mot hal
jeo byeoreul naega eotteohge haeya halji

jeo byeori jimyeon eodil bogo
neol chajaya hana
i bami ireohge gireoseo
chama nuneul gamji moshago

jeo byeori jigo achim omyeon
geuttaen nan nan eotteokhaji
cham mojilgedo jilgyeossdeon uri dureun
ibyeolkkaji mojilge gireo

nega ulgo isseul geosman gataseo geurae
chama nuneul gamji moshago
uri byeoreul bo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