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숨기는 게
익숙해진
그런 마음 나눌 수 없는 사람

어두움이
아침보다
시린 위로가 되는 그런 사람

가시 돋친 말들에 움츠러들지 마
힘들 거야 그건 당연한걸
사실 별거 아냐

얼마나 더 멀리 달려야
행복할 수 있어
아껴둔 그 마음 혼자 가두지 말고
함께할 수 있기를

혼자인 게
친구보다
되려 위로가 되는 나를 느껴

떨어지는 내 모습 바라보고 있어
익숙한 걸 아니 편안한 걸
이곳이 나의 쉴 곳

얼마나 더 높이 날아야
나 웃을 수 있어
아껴둔 그 마음 더는 숨기지 말고
열어 볼 수 있기를

무한한 밤하늘 그 속에
작은 점 하나뿐일
수많은 별 중에
보지 못한 마음이
더 많다는 걸 아니

 

[Romanization]

sumgineun ge
iksukaejin
geureon maeum nanul su eomneun saram

eoduumi
achimboda
sirin wiroga doeneun geureon saram

gasi dotchin maldeure umcheureodeulji ma
himdeul geoya geugeon dangyeonhangeol
sasil byeolgeo anya

eolmana deo meolli dallyeoya
haengbokal su isseo
akkyeodun geu maeum honja gaduji malgo
hamkkehal su itgireul

honjain ge
chinguboda
doeryeo wiroga doeneun nareul neukkyeo

tteoreojineun nae moseup barabogo isseo
iksukan geol ani pyeonanhan geol
igosi naui swil got

eolmana deo nopi naraya
na useul su isseo
akkyeodun geu maeum deoneun sumgiji malgo
yeoreo bol su itgireul

muhanhan bamhaneul geu soge
jageun jeom hanappunil
sumaneun byeol junge
boji mothan maeumi
deo mantaneun geol ani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