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 2019

펀치 (Punch) – 오늘 헤어졌어요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새하얀 머플러에 얼굴을 묻고
붉어진 눈을 깜빡이며 널 기다렸어
무슨 얘기를 하고픈지 그 말
알 것도 같은데 모르겠어
머쓱한 눈인사에 목이 메고
한발 물러선 우리 둘 공간에 눈물 터지고
화가 나서 소리치듯 가란 내 말에
벌써 넌 아주 멀리 달아나버렸어
오늘 헤어졌어요 우리 헤어졌어요
내 맘 알 것 같다면 옆에서 같이 울어줘요
나는 안 되나 봐요 역시 아닌가 봐요
얼마나 더 울어야 제대로 사랑할까요
귓가엔 심장 소리 크게 울리고
지운 네 번호 지울수록 더욱 또렷해지고
언제부터 어디부터 멀어진 건지
분명히 어제까진 날 사랑했는데
오늘 헤어졌어요 우리 헤어졌어요
내 맘 알 것 같다면 옆에서 같이 울어줘요
나는 안 되나 봐요 역시 아닌가 봐요
얼마나 더 울어야 제대로 사랑할까요
참 좋았어 너무 좋아서 더 아프죠
사랑에 또 속은 내가 미워
그냥 나오지 말걸 그냥 아프다 할걸
우리 사랑한 기억 그게 널 붙잡아 줄 텐데
너는 내일을 살고 나는 오늘을 살아
아무도 아무것도 날 웃게 할 수는 없어
우리 헤어졌어요
내 맘 알 것 같다면 옆에서 같이 울어줘요
나는 안 되나 봐요 역시 아닌가 봐요
얼마나 더 울어야 제대로 사랑할까요

 

[Romanization]

saehayan meopeulleoe eolgureul mutgo
bulgeojin nuneul kkamppagimyeo neol gidaryeosseo
museun yaegireul hagopeunji geu mal
al geotdo gateunde moreugesseo
meosseukan nuninsae mogi mego
hanbal mulleoseon uri dul gonggane nunmul teojigo
hwaga naseo sorichideut garan nae mare
beolsseo neon aju meolli daranabeoryeosseo
oneul heeojyeosseoyo uri heeojyeosseoyo
nae mam al geot gatdamyeon yeopeseo gachi ureojwoyo
naneun an doena bwayo yeoksi aninga bwayo
eolmana deo ureoya jedaero saranghalkkayo
gwitgaen simjang sori keuge ulligo
jiun ne beonho jiulsurok deouk ttoryeothaejigo
eonjebuteo eodibuteo meoreojin geonji
bunmyeonghi eojekkajin nal saranghaenneunde
oneul heeojyeosseoyo uri heeojyeosseoyo
nae mam al geot gatdamyeon yeopeseo gachi ureojwoyo
naneun an doena bwayo yeoksi aninga bwayo
eolmana deo ureoya jedaero saranghalkkayo
cham joasseo neomu joaseo deo apeujyo
sarange tto sogeun naega miwo
geunyang naoji malgeol geunyang apeuda halgeol
uri saranghan gieok geuge neol butjaba jul tende
neoneun naeireul salgo naneun oneureul sara
amudo amugeotdo nal utge hal suneun eopseo
uri heeojyeosseoyo
nae mam al geot gatdamyeon yeopeseo gachi ureojwoyo
naneun an doena bwayo yeoksi aninga bwayo
eolmana deo ureoya jedaero saranghalkkay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