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긴 터널 속을 걷는 듯 시간이 갈수록
내 맘도 우리 추억도 선명해져

오늘이 지나면 나는
니가 없어서 힘이 들 거야
다 사라질까 아님 더 그리워질까

이 밤이 지나면
나의 눈물조차 마를까 봐
너의 기억 모두 사라질까
아직 널 보내긴 싫은데

아침이 온다면
이제 아무것도 아닐까 봐
나의 가슴 안에 이 사랑이
이 밤이 지나가면 난 어떡해

내일이 두려워 이젠
정말 이별을 인정해야 돼
난 모르겠어 어떻게 살아야 할지

이 밤이 지나면
나의 눈물조차 마를까 봐
너의 기억 모두 사라질까
아직 널 보내긴 싫은데

아침이 온다면
이제 아무것도 아닐까 봐
나의 가슴 안에 이 사랑이
이 밤이 지나가면 난 어떡해

다잡은 마음이 순간
너의 소식 하나에 한없이 흔들려
어림도 없는 나의 이별

(아침이 온다면)
(이제 아무것도 아닐까 봐)
나의 가슴 안에 이 사랑이
이 밤이 지나가면 난 어떡해

 

[Romanization]

gin teoneol sogeul geonneun deut sigani galsurok
nae mamdo uri chueokdo seonmyeonghaejyeo

oneuri jinamyeon naneun
niga eopseoseo himi deul geoya
da sarajilkka anim deo geuriwojilkka

i bami jinamyeon
naeui nunmuljocha mareulkka bwa
neoeui gieok modu sarajilkka
ajik neol bonaegin silheunde

achimi ondamyeon
ije amugeotdo anilkka bwa
naeui gaseum ane i sarangi
i bami jinagamyeon nan eotteokhae

naeiri duryeowo ijen
jeongmal ibyeoreul injeonghaeya dwae
nan moreugesseo eotteoke saraya halji

i bami jinamyeon
naeui nunmuljocha mareulkka bwa
neoeui gieok modu sarajilkka
ajik neol bonaegin silheunde

achimi ondamyeon
ije amugeotdo anilkka bwa
naeui gaseum ane i sarangi
i bami jinagamyeon nan eotteokhae

dajabeun maeumi sungan
neoeui sosik hanae haneopsi heundeullyeo
eorimdo eomneun naeui ibyeol

(achimi ondamyeon)
(ije amugeotdo anilkka bwa)
naeui gaseum ane i sarangi
i bami jinagamyeon nan eotteokhae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