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소년 – 찬밥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아침밥을 차리고
곤히 잠든 그댈 기다리다가
밥이 식었네

밤새 뒤척이다가
새벽 즈음 잠이 들었던 그대
깨울 수 없었네

밥도 식고 국도 식고
하지만 내 맘은 더 데워지고

언제 일어날지도 모르지만
기다리는 게 좋은 지금 이 시간

아침밥을 차리고
곤히 잠든 그댈 기다리다가
밥이 식었네

지금쯤 깨워볼까
몇 번을 망설이다가
조금 더 재웠네

밥도 식고 국도 식고
하지만 내 맘은 더 데워지고

언제 일어날지도 모르지만
기다리는 게 좋은 지금 이 시간

밥도 식고 국도 식고
하지만 내 맘은 더 데워지고

그깟 식은 밥은 점점 말라가도
우리의 추억은 새로 지어진다

널 향한 내 맘은 점점 익어간다

새로 지어진다

 

[Romanization]

achimbabeul charigo
gonhi jamdeun geudael gidaridaga
babi sigeonne

bamsae dwicheogidaga
saebyeok jeueum jami deureotdeon geudae
kkaeul su eopseonne

bapdo sikgo gukdo sikgo
hajiman nae mameun deo dewojigo

eonje ireonaljido moreujiman
gidarineun ge joeun jigeum i sigan

achimbabeul charigo
gonhi jamdeun geudael gidaridaga
babi sigeonne

jigeumjjeum kkaewobolkka
myeot beoneul mangseoridaga
jogeum deo jaewonne

bapdo sikgo gukdo sikgo
hajiman nae mameun deo dewojigo

eonje ireonaljido moreujiman
gidarineun ge joeun jigeum i sigan

bapdo sikgo gukdo sikgo
hajiman nae mameun deo dewojigo

geukkat sigeun babeun jeomjeom mallagado
uriui chueogeun saero jieojinda

neol hyanghan nae mameun jeomjeom igeoganda

saero jieoji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