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더가든 (Car, the garden) – 아무도 필요 없다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단둘이 저녁을 먹는다거나
손잡고 걸어 다닌다거나
눈을 마주치고 웃는다거나
나란히 앉아 있는다거나

다른 이들이랑 이런 것들을
해 보려 노력도 해 봤지만
그러면은 그럴수록 점점 더
쓸쓸한 마음만 커지더라

나는 너를 놓아버렸어
우산이 돼 주질 못했어
비에 흠뻑 젖은 널 두고
돌아서 걸어와 버렸어

나는 혼자 앉아서
가만히 눈을 감고서
내겐 이젠 아무도
필요 없다 되뇌이네

여전히 우린 서로가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걸 알지만
시간은 세차게 흐르고 있고
나중엔 후회할 걸 알지만

나는 너를 놓아버렸어
아이처럼 작은 네 손을
오로지 날 잡던 눈빛을
뿌리치고 나와버렸어

나는 혼자 앉아서
가만히 눈을 감고서
내겐 이젠 아무도
필요 없다 되뇌이네

언젠가 후회해도
사실 벌써 그렇지만
내겐 이젠 아무도
필요 없다 되뇌이네

 

[Romanization]

danduri jeonyeogeul meongneundageona
sonjapgo georeo danindageona
nuneul majuchigo unneundageona
naranhi anja itneundageona

dareun ideurirang ireon geotdeureul
hae boryeo noryeokdo hae bwatjiman
geureomyeoneun geureolsurok jeomjeom deo
sseulsseulhan maeumman keojideora

naneun neoreul nohabeoryeosseo
usani dwae jujil moshaesseo
bie heumppeok jeojeun neol dugo
doraseo georeowa beoryeosseo

naneun honja anjaseo
gamanhi nuneul gamgoseo
naegen ijen amudo
piryo eopda doenoeine

yeojeonhi urin seoroga seororeul
barabogo itneun geol aljiman
siganeun sechage heureugo itgo
najungen huhoehal geol aljiman

naneun neoreul nohabeoryeosseo
aicheoreom jageun ne soneul
oroji nal japdeon nunbicheul
ppurichigo nawabeoryeosseo

naneun honja anjaseo
gamanhi nuneul gamgoseo
naegen ijen amudo
piryo eopda doenoeine

eonjenga huhoehaedo
sasil beolsseo geureotjiman
naegen ijen amudo
piryo eopda doenoe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