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5, 2019

카더가든 (Car, the garden) – 비었다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완연한 결을 기대한 후엔
급히도 흐른 강이 있었던가
백색 공포는 시야를 끄고
고요히 쥔 숨에 감사하려나

누군갈 위해 흙을 쥐었고
땀은 몸 줄기에 맺혀 말렸다
기억되지도 못한 이름을
아직 새벽임에 목 타 부를까

비었다, 아- 알고 있네
숨었다, 아- 울고 있네
잃었다, 아- 알고 있네
울었다, 아- 말뿐이네

비통해 울리는 벗의 전화들과
굴레에 갇힌 나의 분노는
견디어 견디어 계단을 올라서
더 크게 울면 소멸하려나

비었다, 아- 알고 있네
숨었다, 아- 울고 있네
잃었다, 아- 알고 있네
울었다, 아- 말뿐이네

미안하네 나는 미안하다네 나
미안하네 나는 미안하다네 나
아직 새벽이네 아침이 트이지
않아 미안하네 미안하다네 나

 

[Romanization]

wanyeonhan gyeoreul gidaehan huen
geupido heureun gangi isseotdeonga
baeksaek gongponeun siyareul kkeugo
goyohi jwin sume gamsaharyeona

nugungal wihae heulgeul jwieotgo
ttameun mom julgie maechyeo mallyeotda
gieokdoejido mothan ireumeul
ajik saebyeogime mok ta bureulkka

bieotda, a- algo inne
sumeotda, a- ulgo inne
ileotda, a- algo inne
ureotda, a- malppunine

bitonghae ullineun beosui jeonhwadeulgwa
gullee gatin naui bunnoneun
gyeondieo gyeondieo gyedaneul ollaseo
deo keuge ulmyeon somyeolharyeona

bieotda, a- algo inne
sumeotda, a- ulgo inne
ileotda, a- algo inne
ureotda, a- malppunine

mianhane naneun mianhadane na
mianhane naneun mianhadane na
ajik saebyeogine achimi teuiji
ana mianhane mianhadane na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