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예근 (Choi Ye Geun) – 탓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길을 걷다가도
작은 돌부리에 걸려
넘어지면 그건 누구 탓

맛있게 먹다 혀를 잘근
고기인 줄 씹었다면
그건 누구 탓이 아니야

정신 똑바로 차려
눈 부릅뜨고 세상을 봐

정신 똑바로 차려
눈 부릅뜨고 세상을 봐

엄마 말에
귀 기울일 걸 그랬어
아빠 말에
토 달지 말걸 그랬어

좋은 아침이야 상쾌하게
새끼발가락을 찧으면
그건 누구 탓

잠들기 3초 전 아이코
핸드폰을 놓쳐 잠이 달아난 건
누구 탓이 아니야

정신 똑바로 차려
눈 부릅뜨고 세상을 봐

정신 똑바로 차려
눈 부릅뜨고 세상을 봐

엄마 말에
귀 기울일 걸 그랬어
아빠 말에
토 달지 말걸 그랬어

 

[Romanization]

gireul geotdagado
jageun dolburie geollyeo
neomeojimyeon geugeon nugu tat

masitge meokda hyeoreul jalgeun
gogiin jul ssibeotdamyeon
geugeon nugu tasi aniya

jeongsin ttokbaro charyeo
nun bureuptteugo sesangeul bwa

jeongsin ttokbaro charyeo
nun bureuptteugo sesangeul bwa

eomma mare
gwi giuril geol geuraesseo
appa mare
to dalji malgeol geuraesseo

joheun achimiya sangkwaehage
saekkibalgarageul jjiheumyeon
geugeon nugu tat

jamdeulgi 3cho jeon aiko
haendeuponeul notchyeo jami daranan geon
nugu tasi aniya

jeongsin ttokbaro charyeo
nun bureuptteugo sesangeul bwa

jeongsin ttokbaro charyeo
nun bureuptteugo sesangeul bwa

eomma mare
gwi giuril geol geuraesseo
appa mare
to dalji malgeol geuraess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