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1994년 마치 2018년과 비견할만한
더위를 뒤로 숨긴 초여름, 5월 마지막 날
스물여섯의 당찬 이 여자는 첫 출산에
지쳤지만서도 걔를 봐
96년 “우리 창모는 좀 달라
내가 밖에 나가도 곤히 자곤 해
깨면 그저 조용히 톰과 제리를 보니”
달력 뜯기고 뜯겨 동쪽 하남시에 와
터를 잡은 그녀의 가족은 이제 세기말에 닿아
1999년 ‘로봇 갖고싶다요’
‘다요 하지 말랬지?’ ‘옆집앤 있잖아요’
‘참을 줄도 알아야 해’ 허나 그녀 속엔 맺히기
시작해 평생의 미안함 엄마들만의 특징
잠깐 뒤돌아봐봐
내 나인 갓 아들을 본 그쪽 나이와 같아
걔는 잘 클 테야 아무것도 미안해마
테이프 받아 이 노래가 그댈 위할 테야

날 낳은 그 시간 그 속의
엄마의 나인 나의 나이
날 낳은 후 지난 26년 속 안의
엄마를 향해 불러
세레나데

도무지 참을 수없어
피아노 피아노 거리는 아들의 생떼
물론 양반이지 왈가닥 딴 아들들에 비해
하지만 얜 한번 고집부림 절대 안 꺾지
그때 딱 떠오른 단어 영창 피아노 중고네
아들 짜잔 한번 쳐봐
그녀는 고민들을 했지 내 아들을 피아노 쪽
특히 클래식 피아니스트가 되게 하도록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또 동시에
가사, 영어 독학, 석사 학위도 땄었지
경제적인 제한, 영어 선생님이 되어
하염없이 간 시간 아인 벌써 십대네
예중고는 못 보냈어도 큰 세계엔 꼭 보내자
제발 우리 아들 꿈만큼은 꼭

하 삶은 왜 대체 이렇게
바램과는 반대로 굴곤 해
오 엄마 나는 바꿀래 삶을
보란 듯이 돈 벌어 행복하고 말래
오 우리 아들 가렴 원하면
단 삶의 본질을 알아채길 원한다 엄만
행복은 거창하지 않아
너를 잃지마 약속 넌 다르니 my son (갈께)

날 낳은 그 시간 그 속의
엄마의 나인 나의 나이
날 낳은 후 지난 26년 속 안의
엄마를 향해 불러
세레나데

Mom
엄마 들어봐 봐요
스물여섯 때 낳은 아이가 친구됐다요
몇만 밖의 mom, 동넨 텅 비었지
그래도 가곤 해 집이 고픈 나머지
우리 엄마 참 사랑한다요
난 이제 뭘 원하는지 좀 알 것 같아요
난 단지 보고파 나의 공연이
끝난 뒤에는 너무 많이

 

[Romanization]

1994nyeon machi 2018nyeongwa bigyeonhalmanhan
deowireul dwiro sumgin choyeoreum, 5wol majimak nal
seumullyeoseosui dangchan i yeojaneun cheot chulsane
jichyeotjimanseodo gyaereul bwa
96nyeon “uri changmoneun jom dalla
naega bakke nagado gonhi jagon hae
kkaemyeon geujeo joyonghi tomgwa jerireul boni”
dallyeok tteutgigo tteutgyeo dongjjok hanamsie wa
teoreul jabeun geunyeoui gajogeun ije segimare daa
1999nyeon ‘robot gatgosipdayo’
‘dayo haji mallaetji?’ ‘yeopjibaen itjanayo’
‘chameul juldo araya hae’ heona geunyeo sogen maechigi
sijakae pyeongsaengui mianham eommadeulmanui teukjing
jamkkan dwidorabwabwa
nae nain gat adeureul bon geujjok naiwa gata
gyaeneun jal keul teya amugeotdo mianhaema
teipeu bada i noraega geudael wihal teya

nal naeun geu sigan geu sogui
eommaui nain naui nai
nal naeun hu jinan 26nyeon sok anui
eommareul hyanghae bulleo
serenade

domuji chameul sueopseo
piano piano georineun adeurui saengtte
mullon yangbaniji walgadak ttan adeuldeure bihae
hajiman yaen hanbeon gojipburim jeoldae an kkeokji
geuttae ttak tteooreun daneo yeongchang piano junggone
adeul jjajan hanbeon chyeobwa
geunyeoneun gomindeureul haetji nae adeureul piano jjok
teuki keullaesik pianiseuteuga doege hadorok
haryeomyeon eotteoke haeya halkka? tto dongsie
gasa, yeongeo dokak, seoksa hagwido ttasseotji
gyeongjejeogin jehan, yeongeo seonsaengnimi doeeo
hayeomeopsi gan sigan ain beolsseo sipdaene
yejunggoneun mot bonaesseodo keun segyeen kkok bonaeja
jebal uri adeul kkummankeumeun kkok

ha saleun wae daeche ireoke
baraemgwaneun bandaero gulgon hae
o eomma naneun bakkullae saleul
boran deusi don beoreo haengbokago mallae
o uri adeul garyeom wonhamyeon
dan salui bonjireul arachaegil wonhanda eomman
haengbogeun geochanghaji ana
neoreul ilchima yaksok neon dareuni my son (galkke)

nal naeun geu sigan geu sogui
eommaui nain naui nai
nal naeun hu jinan 26nyeon sok anui
eommareul hyanghae bulleo
serenade

Mom
eomma deureobwa bwayo
seumullyeoseot ttae naeun aiga chingudwaetdayo
myeonman bakkui mom, dongnen teong bieotji
geuraedo gagon hae jibi gopeun nameoji
uri eomma cham saranghandayo
nan ije mwol wonhaneunji jom al geot gatayo
nan danji bogopa naui gongyeoni
kkeunnan dwieneun neomu mani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