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규(Cho Mingyu) – 라야 (Raya)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그 작은 손에 품은 따스한 온기로
온 맘을 뒤흔들며 시작을 알린다

오솔길 끝에 가려진 그 길로
한 걸음걸 음 드러나는 풍경

내게 속삭이는 바람의 얘길 따라
어딘가 익숙한 신비로운 길 따라
라이리야 라야 라이리야
끝없이 이어지는 노랠따라

퍼붓는 폭포 아래 내 몸을 맡긴다
이 물은 흘러흘러 바다와 만나길

정적을깨는 소녀의 기도가
사방에울려 밤바람을 타고

찬란히 빛나는 달빛의 얘길 따라
별들이 이끄는 신비로운 길 따라
라이리야 라야 라이리야
끝없이 이어지는 노랠따라

너와 나 손을 잡고 하늘을 날아

찬란히 빛나는 달빛의 얘길 따라
별들이 이끄는 신비로운 길 따라
라이리야 라야 라이리야
끝없이 이어지는 노랠따라

라이리야 신비로운 길 따라

 

[Romanization]

geu jageun sone pumeun ttaseuhan ongiro
on mameul dwiheundeulmyeo sijageul allinda

osolgil kkeute garyeojin geu gillo
han georeumgeol eum deureonaneun punggyeong

naege soksagineun barameui yaegil ttara
eodinga iksukhan sinbiroun gil ttara
rairiya raya rairiya
kkeuteopsi ieojineun noraelttara

peobunneun pokpo arae nae momeul matginda
i mureun heulleoheulleo badawa mannagil

jeongjeogeulkkaeneun sonyeoeui gidoga
sabangeullyeo bambarameul tago

challanhi binnaneun dalbicheui yaegil ttara
byeoldeuri ikkeuneun sinbiroun gil ttara
rairiya raya rairiya
kkeuteopsi ieojineun noraelttara

neowa na soneul japgo haneureul nara

challanhi binnaneun dalbicheui yaegil ttara
byeoldeuri ikkeuneun sinbiroun gil ttara
rairiya raya rairiya
kkeuteopsi ieojineun noraelttara

rairiya sinbiroun gil tta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