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헌일 – 호흡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한참을 멍하니 아무 말도 하지 못했지
요즘은 어떻게 지내 그 뻔한 질문에
난 계속 더 어렵기만 해
지켜왔던 오랜 다짐들
어린 날 꿈처럼 흐릿해져 가네

한때 설레는 맘에 잠 못 이루던
숨막히는 사랑의 노래
너무 아름다운 노랫말
그 기억이 갑갑한 세상의 호흡인 것 같아

언제부턴가 내 곁을 떠난 사람들
어쩜 다신 볼 수 없을 가슴 아픈 이름들
근데 그게 더 편해져 버렸지
익숙한 외로움 속에 나를 자꾸 가둬 두고는
생각해

그때 널 잃어 버렸던 그 밤에
가슴 벅찬 사랑의 고백
날 지켜준 고마운 친구들
그 기억이 무의미한 세상의
호흡인 것만 같아

언젠가 나의 이 노래가
그대의 긴 밤을 지키고
무너져 내린 여린 가슴을
안아줄 수 만 있다면

끝없이 흐르던 눈물과
허무함에 잠 못 이루던
고통스러웠던 시간들
그마저도 나에게 주어진
호흡인 것만 같아

 

[Romanization]

hanchameul meonghani amu maldo haji moshaetji
yojeumeun eotteoke jinae geu ppeonhan jilmune
nan gyesok deo eoryeopgiman hae
jikyeowatdeon oraen dajimdeul
eorin nal kkumcheoreom heurishaejyeo gane

hanttae seolleneun mame jam mot irudeon
summakhineun sarangeui norae
neomu areumdaun noraenmal
geu gieogi gapgaphan sesangeui hoheubin geot gata

eonjebuteonga nae gyeoteul tteonan saramdeul
eojjeom dasin bol su eopseul gaseum apeun ireumdeul
geunde geuge deo pyeonhaejyeo beoryeotji
iksukhan oeroum soge nareul jakku gadwo dugoneun
saenggakhae

geuttae neol ilheo beoryeotdeon geu bame
gaseum beokchan sarangeui gobaek
nal jikyeojun gomaun chingudeul
geu gieogi mueuimihan sesangeui
hoheubin geonman gata

eonjenga naeui i noraega
geudaeeui gin bameul jikigo
muneojyeo naerin yeorin gaseumeul
anajul su man itdamyeon

kkeuteopsi heureudeon nunmulgwa
heomuhame jam mot irudeon
gotongseureowotdeon sigandeul
geumajeodo naege jueojin
hoheubin geonman g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