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헌일 – 오늘만큼은 (With 선우정아)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오늘만큼은
다투고 싶지 않아
말 돌리려는 게 아냐
나도 많은 걸 묻고 싶어

근데 오늘은
모든걸 다 잊고
우리 예전 그때처럼
잠시 마주보면 어떨까

내 두 눈을 봐
널 원하고 있는
우리 함께 있을 때 조차
나는 너무 외로워
나는

혼자 있는 것 같아
혼자 있는 것 같아
널 힘껏 안아봐도
네가 너무 그리워

많은 게 닮아서(너무 닮아서)
또 너무 달라서(우린 너무 달라서)
평범해도 다 특별해서
더는 바랄게 없었던

우리 모습을 봐
원망하고있는
아무것도 믿지 못하는
우리가 너무 두려워
나는

텅 빈 껍데긴 것 같아
텅 빈 껍데긴 것 같아
텅 빈 껍데긴 것 같아
끝내 부서질 것 같단 말야

아직 사랑하고 있잖아
사랑하고 있잖아
이런 나의 외침이(나의 눈물이)
아무 소용없다 해도
오늘만큼은

 

[Romanization]

oneulmankeumeun
datugo sipji anha
mal dolliryeoneun ge anya
nado manheun geol mutgo sipeo

geunde oneureun
modeungeol da itgo
uri yejeon geuttaecheoreom
jamsi majubomyeon eotteolkka

nae du nuneul bwa
neol wonhago itneun
uri hamkke isseul ttae jocha
naneun neomu oerowo
naneun

honja itneun geot gata
honja itneun geot gata
neol himkkeot anabwado
nega neomu geuriwo

manheun ge dalmaseo(neomu dalmaseo)
tto neomu dallaseo(urin neomu dallaseo)
pyeongbeomhaedo da teukbyeolhaeseo
deoneun baralge eopseotdeon

uri moseubeul bwa
wonmanghagoitneun
amugeotdo mitji moshaneun
uriga neomu duryeowo
naneun

teong bin kkeopdegin geot gata
teong bin kkeopdegin geot gata
teong bin kkeopdegin geot gata
kkeunnae buseojil geot gatdan marya

ajik saranghago itjanha
saranghago itjanha
ireon naeui oechimi(naeui nunmuri)
amu soyongeopda haedo
oneulmankeume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