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2, 2019

이보람 (Lee Boram) – 흩어지는 중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지울수록 선명해진 그대가
나는 아파서
그리움의 끝에 서있죠
어떤 하루도 그댈 벗어날 수가 없어
망가져가는 내가 참 미워요

기억은 흉터로 남아 끝내
사랑이라 쓰고 지울 수도 없죠 그대가

꿈처럼 흩어져간대도
붙잡아도 돌이킬 수 없다는 걸 다 아니까
다시 또 다른 누군갈 만나서
행복해줘요 웃어줘요 날 잊어가도 돼요

무너지는 내 약한 가슴때문에
나는 이렇게
그대 뒷모습만 보네요
닿을 수 없다면 이제 보내줘야 하는데
이룰 수 없어 미련인 거겠죠

불러도 그대를 외쳐봐도
아무 대답없는 절박한 아픔만 남아서

꿈처럼 흩어져간대도
붙잡아도 돌이킬 수 없다는 걸 다 아니까
다시 또 다른 누군갈 만나서
행복해줘요 웃어줘요 날 기억하지마요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내 맘을 다해 지킬 텐데

점점 더 멀어져간대도
미어져도 가슴 한 켠이 시리게 아파와도
그대 시간은 멈추지 말아요
자라나줘요 웃어줘요 날 잊어가도 돼요

 

[Romanization]

jiulsurok seonmyeonghaejin geudaega
naneun apaseo
geuriumui kkeute seoitjyo
eotteon harudo geudael beoseonal suga eopseo
manggajyeoganeun naega cham miwoyo

gieogeun hyungteoro nama kkeunnae
sarangira sseugo jiul sudo eopjyo geudaega

kkumcheoreom heuteojyeogandaedo
butjabado dorikil su eopdaneun geol da anikka
dasi tto dareun nugungal mannaseo
haengbokaejwoyo useojwoyo nal ijeogado dwaeyo

muneojineun nae yakan gaseumttaemune
naneun ireoke
geudae dwinmoseumman boneyo
daeul su eopdamyeon ije bonaejwoya haneunde
irul su eopseo miryeonin geogetjyo

bulleodo geudaereul oechyeobwado
amu daedabeomneun jeolbakan apeumman namaseo

kkumcheoreom heuteojyeogandaedo
butjabado dorikil su eopdaneun geol da anikka
dasi tto dareun nugungal mannaseo
haengbokaejwoyo useojwoyo nal gieokajimayo

siganeul doedollil su itdamyeon
nae mameul dahae jikil tende

jeomjeom deo meoreojyeogandaedo
mieojyeodo gaseum han kyeoni sirige apawado
geudae siganeun meomchuji marayo
jaranajwoyo useojwoyo nal ijeogado dwaeyo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