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훈 (Shin Seung Hun) – 이 또한 지나가리라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너의 하루가 기나긴 한숨 같아
그저 떠나고 싶은 거니
또 기대하고, 휘청이며 버티고 있는 거니

때로는 세상이 봄날 같고
때로는 안개만 자욱하지
반짝였다, 어두워졌다 삶이란 그런 거야

가야 할 길 있기에 헤매던 날들
꽃처럼 피우려고 모질던 바람
힘내란 말은 하지 않을게
이것만은 기억해줘
거센 강물처럼 이 또한 지나가리라

누군갈 위해 박수만 치는 내가
이젠 지겨워 지진 않니
가까운 이의 다독인 말도
들리지 않는 거니

그치지 않는 비는 없잖아
언제나 햇살일 순 없잖아
부딪치며 깨달아가는 삶이란 그런 거야

가야 할 길 있기에 헤매던 날들
꽃처럼 피우려고 모질던 바람
힘내란 말은 하지 않을게
이것만은 기억해줘
거센 강물처럼 이 또한 지나가리라

괜찮아질 거라 위로하는 게 아냐
나도 걸어 온 길인 걸
거친 세상을 두려워 마
모든 사랑도, 모든 상처도 괜찮아
너를 더 찬란하게, 더 너답게 만들 테니

누군갈 사랑해서 빛났던 날들
누군갈 잊기 위해 떠나온 날들
아픔을 겪어야 시작되는
순간이 있다는 걸
지금 아프다면 너의 계절이 오는 거야
거친 바람은 그렇게 꽃을 피운다

 

[Romanization]

neoeui haruga ginagin hansum gata
geujeo tteonago sipeun geoni
tto gidaehago, hwicheongimyeo beotigo itneun geoni

ttaeroneun sesangi bomnal gatgo
ttaeroneun angaeman jaukhaji
banjjagyeotda, eoduwojyeotda salmiran geureon geoya

gaya hal gil itgie hemaedeon naldeul
kkotcheoreom piuryeogo mojildeon baram
himnaeran mareun haji anheulge
igeonmaneun gieokhaejwo
geosen gangmulcheoreom i ttohan jinagarira

nugungal wihae baksuman chineun naega
ijen jigyeowo jijin anni
gakkaun ieui dadogin maldo
deulliji anneun geoni

geuchiji anneun bineun eopjanha
eonjena haetsaril sun eopjanha
buditchimyeo kkaedaraganeun salmiran geureon geoya

gaya hal gil itgie hemaedeon naldeul
kkotcheoreom piuryeogo mojildeon baram
himnaeran mareun haji anheulge
igeonmaneun gieokhaejwo
geosen gangmulcheoreom i ttohan jinagarira

gwaenchanhajil geora wirohaneun ge anya
nado georeo on girin geol
geochin sesangeul duryeowo ma
modeun sarangdo, modeun sangcheodo gwaenchanha
neoreul deo challanhage, deo neodapge mandeul teni

nugungal saranghaeseo binnatdeon naldeul
nugungal itgi wihae tteonaon naldeul
apeumeul gyeokgeoya sijakdoeneun
sungani itdaneun geol
jigeum apeudamyeon neoeui gyejeori oneun geoya
geochin barameun geureoke kkocheul piu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