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8, 2021

송가인 & 진해성 – 전선야곡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가랑잎이 휘날리는
전선의 달밤
소리 없이 내리는
이슬도 차가운데

단잠을 못 이루고
돌아눕는 귓가에
장부의 길 일러주신
어머님의 목소리

아아아 아아아아아
그 목소리 그리워

들려오는 총소리를
자장가 삼아
꿈길 속에 달려간
내 고향 내 집에는

정안수 떠놓고서
이 아들의 공비는
어머니의 흰머리가
눈부시어 울었소

아아아 아아아아아
쓸어안고 싶었소

아아아 아아아아아
쓸어안고 싶었소

 

[Romanization]

garangipi hwinallineun
jeonseoneui dalbam
sori eopsi naerineun
iseuldo chagaunde

danjameul mot irugo
doranumneun gwitgae
jangbueui gil illeojusin
eomeonimeui moksori

aaa aaaaa
geu moksori geuriwo

deullyeooneun chongsorireul
jajangga sama
kkumgil soge dallyeogan
nae gohyang nae jibeneun

jeongansu tteonokoseo
i adeureui gongbineun
eomeonieui heuinmeoriga
nunbusieo ureotso

aaa aaaaa
sseureoango sipeotso

aaa aaaaa
sseureoango sipeot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