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4, 2019

송가인 – 서울의 달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서울 살이 타향살이 고달픈 날에
울 엄마가 생각이 난다
조물조물 무쳐주신 나물반찬에
된장찌개 먹고 싶구나

겁도 없이 떠나온 머나먼 길에
보고 싶은 내 고향 눈에 밟힌다

언젠가 서울에 가서 성공을 해서
돌아온다 약속했는데
세상에 울고 웃다가 바쁘다 보니
꿈에서나 갈 수 있구나

서울의 달 바라보면서

(우 우우우 우우우우우 우우 우우우
우 우우우 우우우우우 우우 우 우우우)

서울 살이 타향살이 외로운 날에
울 엄마가 보고 싶구나
차 창가에 부딪치는 달빛을 보며
엄마소원 빌어도 본다

겁도 없이 떠나온 머나먼 길에
남쪽바다 내 고향 눈에 밟힌다

언젠가 서울에 가서 성공을 해서
돌아온다 약속했는데
세상에 울고 웃다가 바쁘다 보니
꿈에서나 갈 수 있구나

언젠가 서울에 가서 성공을 해서
돌아온다 약속했는데
손 편지 한 장 갖고는 너무 모자란
내인생의 일기를 쓴다

서울의 달 바라보면서

(우 우우우 우우우우우 우우 우우우 )

바라보면서

 

[Romanization]

seoul sari tahyangsari godalpeun nare
ul eommaga saenggagi nanda
jomuljomul muchyeojusin namulbanchane
doenjangjjigae meokgo sipguna

geopdo eopsi tteonaon meonameon gire
bogo sipeun nae gohyang nune balpinda

eonjenga seoure gaseo seonggongeul haeseo
doraonda yaksokaenneunde
sesange ulgo utdaga bappeuda boni
kkumeseona gal su itguna

seourui dal barabomyeonseo

(u uuu uuuuu uu uuu
u uuu uuuuu uu u uuu)

seoul sari tahyangsari oeroun nare
ul eommaga bogo sipguna
cha changgae buditchineun dalbicheul bomyeo
eommasowon bireodo bonda

geopdo eopsi tteonaon meonameon gire
namjjokbada nae gohyang nune balpinda

eonjenga seoure gaseo seonggongeul haeseo
doraonda yaksokaenneunde
sesange ulgo utdaga bappeuda boni
kkumeseona gal su itguna

eonjenga seoure gaseo seonggongeul haeseo
doraonda yaksokaenneunde
son pyeonji han jang gatgoneun neomu mojaran
naeinsaengui ilgireul sseunda

seourui dal barabomyeonseo

(u uuu uuuuu uu uuu )

barabomyeons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