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로 (415) – 우리 따뜻했던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따듯한 이불로 몸을 감싸서
녹이는 것 같던
옛 기억들이 또 내 손발을
시리게 만드네
늘 따듯했었던 그 미소는
매번 내일을 약속했었지
그날 잊은 적 없지
너를 떠나보내고도

우릴 위해 내려와 줬던
하얀 눈꽃들이
이젠 내 슬픈 얼굴 보려고
다시 또 찾아왔나 봐

따스한 바람 불어오기 시작할 때쯤
오지도 않은 계절을 내게 선물한
너와의 추억들 나 잊고 살 순 없어
선명히 그려지는 네 모습
항상 우리 따뜻했던
그 시간 그날들
아직도 나는 보낼 수 없어

우릴 위해 밝게 빛나던
작은 별빛들도
이젠 우리를 볼 수 없어서
모두 사라졌나 봐

따스한 바람 불어오기 시작할 때쯤
오지도 않은 계절을 내게 선물한
너와의 추억들 나 잊고 살 순 없어
선명히 그려지는 네 모습
항상 우리 따뜻했던
그 시간 그날들
아직도 보낼 수 없어

지나가는 한마디조차
따듯하게 말해준
너와의 기억이
내 가슴속 깊이 남아있어서
또다시 네 개의 계절이
우릴 찾아올 때쯤이면
그때를 한 번 더 생각할게요

너와 나 그 맘을 조금씩 주고받으며
그날 그 밤처럼 함께 꿈꿔왔던
우리의 시간들 나 잊고 살 순 없어
여전히 그려지는 네 모습
항상 우리 따뜻했던
그 시간 그날들
그 웃음 그 얼굴
그대의 그 온기 아직은
잊지 못하죠

 

[Romanization]

ttadeushan ibullo momeul gamssaseo
nogineun geot gatdeon
yet gieokdeuri tto nae sonbareul
sirige mandeune
neul ttadeushaesseotdeon geu misoneun
maebeon naeireul yaksokhaesseotji
geunal ijeun jeok eopji
neoreul tteonabonaegodo

uril wihae naeryeowa jwotdeon
hayan nunkkotdeuri
ijen nae seulpeun eolgul boryeogo
dasi tto chajawatna bwa

ttaseuhan baram bureoogi sijakhal ttaejjeum
ojido anheun gyejeoreul naege seonmulhan
neowaeui chueokdeul na itgo sal sun eopseo
seonmyeonghi geuryeojineun ne moseup
hangsang uri ttatteushaetdeon
geu sigan geunaldeul
ajikdo naneun bonael su eopseo

uril wihae bakge binnadeon
jageun byeolbitdeuldo
ijen urireul bol su eopseoseo
modu sarajyeotna bwa

ttaseuhan baram bureoogi sijakhal ttaejjeum
ojido anheun gyejeoreul naege seonmulhan
neowaeui chueokdeul na itgo sal sun eopseo
seonmyeonghi geuryeojineun ne moseup
hangsang uri ttatteushaetdeon
geu sigan geunaldeul
ajikdo bonael su eopseo

jinaganeun hanmadijocha
ttadeushage malhaejun
neowaeui gieogi
nae gaseumsok gipi namaisseoseo
ttodasi ne gaeeui gyejeori
uril chajaol ttaejjeumimyeon
geuttaereul han beon deo saenggakhalgeyo

neowa na geu mameul jogeumssik jugobadeumyeo
geunal geu bamcheoreom hamkke kkumkkwowatdeon
urieui sigandeul na itgo sal sun eopseo
yeojeonhi geuryeojineun ne moseup
hangsang uri ttatteushaetdeon
geu sigan geunaldeul
geu useum geu eolgul
geudaeeui geu ongi ajigeun
itji moshajy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