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로 (415) – 상상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해가 저무는 거리에서
어느새 익숙해지고
덤덤해진 발걸음
조용한 바람에 흔들리는
그날의 추억을 마주치네

처음 보는 어색한 얼굴
너의 눈을 볼 수도 없어
지워버린 바램들로 아파질까 봐
잊혀지며 온 날
그날로 되돌아가
추억하는 일조차도 나에겐
좀 싫은 일이야

다른 곳을 보고 있지만
마주쳤던 건 아닐까
빛바래진 기억들
너의 손을 잡고
참 좋았던
그날의 우리는 멀어져도

너를 바라보는 이 순간
어떤 말도 할 수가 없어
담아두었던 모든 게 쏟아질까 봐
잊혀지며 온 날
그때로 되돌아가
조각난 기억을 다 모아봐도
더 슬플 뿐이야

같은 곳을 보길 바란 너
다른 곳을 보고 있던 나
우리의 그 맘
우리의 그날이 다시
내게 찾아와
후회를 가린 채 그날로 데려가

우연처럼 마주친 순간
다른 것은 멈춰버렸어
아무것도 아닌 너와 나로 남아서
잊혀지며 온 날
그때로 되돌아가
좋았던 모습을 찾아보아도
다 끝난 일이야

 

[Romanization]

haega jeomuneun georieseo
eoneusae iksukhaejigo
deomdeomhaejin balgeoreum
joyonghan barame heundeullineun
geunareui chueogeul majuchine

cheoeum boneun eosaekhan eolgul
neoeui nuneul bol sudo eopseo
jiwobeorin baraemdeullo apajilkka bwa
ichyeojimyeo on nal
geunallo doedoraga
chueokhaneun iljochado naegen
jom silheun iriya

dareun goseul bogo itjiman
majuchyeotdeon geon anilkka
bitbaraejin gieokdeul
neoeui soneul japgo
cham johatdeon
geunareui urineun meoreojyeodo

neoreul baraboneun i sungan
eotteon maldo hal suga eopseo
damadueotdeon modeun ge ssodajilkka bwa
ichyeojimyeo on nal
geuttaero doedoraga
jogangnan gieogeul da moabwado
deo seulpeul ppuniya

gateun goseul bogil baran neo
dareun goseul bogo itdeon na
urieui geu mam
urieui geunari dasi
naege chajawa
huhoereul garin chae geunallo deryeoga

uyeoncheoreom majuchin sungan
dareun geoseun meomchwobeoryeosseo
amugeotdo anin neowa naro namaseo
ichyeojimyeo on nal
geuttaero doedoraga
johatdeon moseubeul chajaboado
da kkeunnan iriy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