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ruary 11, 2022

빅마마 (Big Mama) – 아무렇지 않은 척 Lyrics 가사 (Hangul Romanized)

[Hangul / 가사]

난 아무렇지 않은 척
똑같은 하루를 보내
이젠 혼자인 게 편하다 농담도 해

너를 잃은 후에야
난 알 것만 같아
네 곁에서 난 행복했어

그래 어쩔 수 없나 봐
사랑은 다 이런가 봐
숨을 쉴 때마다 네가 또 생각나

매일 후회만 했어
네가 없이는 안되겠어
너에게 못해준 게 난 많이 있는데

넌 아무렇지 않은 듯이 살 수 있나 봐
난 아무렇지 않은척해 봐도 죽을 것 같아
못 견디게 그립고 셀 수 없이 보고 싶어
혹시라도 돌아올까 봐 아직도 나는 너만 기다려

난 네가 미워질 만큼
널 사랑하고 있나 봐
하루 종일 너만 그리고 있잖아

이런 나의 마음을
왜 이제야 알게 된 걸까
후회하고 후회하면 돌아와 줄까

넌 아무렇지 않은 듯이 살 수 있나 봐
난 아무렇지 않은척해 봐도 죽을 것 같아
못 견디게 그립고 셀 수 없이 보고 싶어
혹시라도 돌아올까 봐 아직도 나는 너만 기다려

가슴속 깊게 새겨진
너의 이름만 불러보다가
한참을 울었어 언제쯤 널 잊고 살 수 있을까
못 하겠어

너는 지울 수 있나 봐
난 네가 없인 단 하루도 살아갈 수가 없어
내게 돌아와 줘

못 견디게 그립고 셀 수 없이 보고 싶어
혹시라도 돌아올까 봐 아직도 나는 너만 기다려

 

[Romanization]

nan amureotji anheun cheok
ttokgateun harureul bonae
ijen honjain ge pyeonhada nongdamdo hae

neoreul ilheun hueya
nan al geonman gata
ne gyeoteseo nan haengbokhaesseo

geurae eojjeol su eomna bwa
sarangeun da ireonga bwa
sumeul swil ttaemada nega tto saenggangna

maeil huhoeman haesseo
nega eopsineun andoegesseo
neoege moshaejun ge nan manhi itneunde

neon amureotji anheun deusi sal su itna bwa
nan amureotji anheuncheokhae bwado jugeul geot gata
mot gyeondige geuripgo sel su eopsi bogo sipeo
hoksirado doraolkka bwa ajikdo naneun neoman gidaryeo

nan nega miwojil mankeum
neol saranghago itna bwa
haru jongil neoman geurigo itjanha

ireon naeui maeumeul
wae ijeya alge doen geolkka
huhoehago huhoehamyeon dorawa julkka

neon amureotji anheun deusi sal su itna bwa
nan amureotji anheuncheokhae bwado jugeul geot gata
mot gyeondige geuripgo sel su eopsi bogo sipeo
hoksirado doraolkka bwa ajikdo naneun neoman gidaryeo

gaseumsok gipge saegyeojin
neoeui ireumman bulleobodaga
hanchameul ureosseo eonjejjeum neol itgo sal su isseulkka
mot hagesseo

neoneun jiul su itna bwa
nan nega eopsin dan harudo saragal suga eopseo
naege dorawa jwo

mot gyeondige geuripgo sel su eopsi bogo sipeo
hoksirado doraolkka bwa ajikdo naneun neoman gidaryeo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