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ruary 11, 2022

빅마마 (Big Mama) – 다이어리 (Solo 이영현) Lyrics 가사 (Hangul Romanized)

[Hangul / 가사]

늘 버리고 싶었어
한 치 앞도 모를 저 끝 어딘가로
웅크리며 난 숨었고
기댈 곳마저 없었어
빛이 그리운 나였던 걸

소곤소곤 등 뒤로 나만 모르던 내 이야기가
조각조각 나누어진 입들로 만든 영화가 되고

숨 쉬지 못할 고통이었던
한 푼 서러움에 울기만 했던
어리고 어렸던 내 시간들이 눈을 떠
날 봐

언제나 넌 쿨한 척 위해주는 척 NO
겉과 속은 달랐어
배부른 네 말 한 술에
독 두른 내 한숨으로
서서히 새겨지네

흙탕물이 튀어도 툭툭툭 털어내 내 갈 길이야
단 물조차 없어도 길 하나면 돼 나 하나면 돼

숨 쉬지 못할 고통이었던
한 푼 서러움에 울기만 했던
어리고 어렸던 내 시간들이 눈을 떠
날 봐

안고 또 얹고 나 또 걸어가
한없이 가벼운 네 그 무지도
아무것도 아냐 아무렇지 않아
이대로 그대로 나 홀로

숨 쉬지 못할 고통이었던
한 푼 서러움에 울기만 했던
어리고 어렸던 내 시간들이 눈을 떠
날 봐

숨 쉬지 못할 고통이었던
한 푼 서러움에 울기만 했던
어리고 어렸던 내 시간들이 눈을 떠
날 봐

 

[Romanization]

neul beorigo sipeosseo
han chi apdo moreul jeo kkeut eodingaro
ungkeurimyeo nan sumeotgo
gidael gonmajeo eopseosseo
bichi geuriun nayeotdeon geol

sogonsogon deung dwiro naman moreudeon nae iyagiga
jogakjogak nanueojin ipdeullo mandeun yeonghwaga doego

sum swiji moshal gotongieotdeon
han pun seoreoume ulgiman haetdeon
eorigo eoryeotdeon nae sigandeuri nuneul tteo
nal bwa

eonjena neon kulhan cheok wihaejuneun cheok NO
geotgwa sogeun dallasseo
baebureun ne mal han sure
dok dureun nae hansumeuro
seoseohi saegyeojine

heuktangmuri twieodo tuktuktuk teoreonae nae gal giriya
dan muljocha eopseodo gil hanamyeon dwae na hanamyeon dwae

sum swiji moshal gotongieotdeon
han pun seoreoume ulgiman haetdeon
eorigo eoryeotdeon nae sigandeuri nuneul tteo
nal bwa

ango tto eongo na tto georeoga
haneopsi gabyeoun ne geu mujido
amugeotdo anya amureotji anha
idaero geudaero na hollo

sum swiji moshal gotongieotdeon
han pun seoreoume ulgiman haetdeon
eorigo eoryeotdeon nae sigandeuri nuneul tteo
nal bwa

sum swiji moshal gotongieotdeon
han pun seoreoume ulgiman haetdeon
eorigo eoryeotdeon nae sigandeuri nuneul tteo
nal bwa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