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욕심에 집어 삼켜질 때
이미 나는 없었어
가질 수 없다면 버릴게
겁먹은 아이처럼 울어 난
후회 속에서 살 거 인데
내가 찍은 발자국 훔쳐봐
아직은 낯설은 밤

일과 가족 다 잘 하고 싶었어
아들 들어봐 아빤 널 가져 기뻤어
근데 말이야 엄마를 뺏긴 거 같아서
지금 내 상황 다 그건 니 탓인 거 같았어
추하지 내 추락의 탓을 너로 돌린 다는게
내 얼굴에 토악질
무관심에 뭐 한 가지도 제 기능을
못 하는 난 모두에게 무가치
잊혀 지면 털고 떠날 거라 했던 말
때가 된 거 같아 이젠 하고 싶지 않아 원망
이기적인걸 알고 있지만 뱉어 난
니 눈물도 와 닿지가 않아 내 속은 다 엉망
무언가 되고 싶던 난
무언가가 되었고 그 다음
길을 잃어 자꾸만 이젠 멈춰 자 그만
다 부서 지고 남은 자그마한 나

You were a star 매일 밤
생각하지 가장 밝게 빛나던
그날에 두고 온 날
이젠 놓아 주고파 안녕 기타
i’ll let you go

스쳐가는 그 말에 상처
스쳐가는 그 말에 위로 받으며
반복되는 굴레 속을 곡예 하며 사는
딱히 최악도 최저도 아닌
어떤 곳에 표류하고 있어
그 이상은 나의 욕심인 듯
내 팔과 다릴 내어주고도
지키고 싶은게 생겼다는 건
참 사람을 간사하게 만들더라
절대 결과로 나타나지 않을
그 많은 경험들이
주는 허무함은 삶을 참
간단하게 만들더라

산전수전 다 겪다 보니까 이제는 무뎌진
바닥을 친 자존감 이리 살 운명이려니
싶더라고 걍 적당히 포기 하고 사는게
이쯤 하면 됐어 뭘 더 보태가 살려하니
고인 물 나오는 머리로 철든 척
살아가야 하는 부류를
어른이라고 부르고
모든 다 감싸 안아 보라고
이 서울 한기에 널어놓은
말라 비틀대는 을 그 마저도 얼어버려

괜한 피해의식 덕에 늘 날이 서 있는 말투
그걸 받아주는 아내는 무슨 죄 였을까
그녀의 조각난 ego
알면서 어떠한 위로도 못 한 채
애꿎은 기타만 만졌네 기껏
사랑한단 말 못이어
했던 약속들을 지워
난 제발 부탁이야
내 딸이 날 닮지 않길 바래
누군가 되려 애쓰지 말고
너 자체였으면해
아빠는 아빠를 사랑하지 못해서
타인 기준에서 맞춰 살다
결국 진 꽃들만 가득한 동백섬

임한별] You were a star 매일 밤
생각하지 가장 밝게 빛나던
그날에 두고 온 날
이젠 놓아 주고파 안녕 기
i’ll let you go

바깥은 시끌시끌해
나만 섬 있든 말든 해
누군가가 왔다 간 듯한
흔적조차 없는 그곳에
아무도 찾지 못하게 숨고 싶어 난
내 이름 불러 줄 필요 없어

 

[Romanization]

yoksime jibeo samkyeojil ttae
imi naneun eopseosseo
gajil su eopdamyeon beorilge
geommeogeun aicheoreom ureo nan
huhoe sogeseo sal geo inde
naega jjigeun baljaguk humchyeobwa
ajigeun natseoreun bam

ilgwa gajok da jal hago sipeosseo
adeul deureobwa appan neol gajyeo gippeosseo
geunde mariya eommareul ppaetgin geo gataseo
jigeum nae sanghwang da geugeon ni tasin geo gatasseo
chuhaji nae churageui taseul neoro dollin daneunge
nae eolgure toakjil
mugwansime mwo han gajido je gineungeul
mot haneun nan moduege mugachi
ichyeo jimyeon teolgo tteonal geora haetdeon mal
ttaega doen geo gata ijen hago sipji anha wonmang
igijeogingeol algo itjiman baeteo nan
ni nunmuldo wa datjiga anha nae sogeun da eongmang
mueonga doego sipdeon nan
mueongaga doeeotgo geu daeum
gireul ilheo jakkuman ijen meomchwo ja geuman
da buseo jigo nameun jageumahan na

You were a star maeil bam
saenggakhaji gajang bakge binnadeon
geunare dugo on nal
ijen noha jugopa annyeong gita
i’ll let you go

seuchyeoganeun geu mare sangcheo
seuchyeoganeun geu mare wiro badeumyeo
banbokdoeneun gulle sogeul gogye hamyeo saneun
ttakhi choeakdo choejeodo anin
eotteon gose pyoryuhago isseo
geu isangeun naeui yoksimin deut
nae palgwa daril naeeojugodo
jikigo sipeunge saenggyeotdaneun geon
cham sarameul gansahage mandeuldeora
jeoldae gyeolgwaro natanaji anheul
geu manheun gyeongheomdeuri
juneun heomuhameun salmeul cham
gandanhage mandeuldeora

sanjeonsujeon da gyeokkda bonikka ijeneun mudyeojin
badageul chin jajongam iri sal unmyeongiryeoni
sipdeorago gyang jeokdanghi pogi hago saneunge
ijjeum hamyeon dwaesseo mwol deo botaega sallyeohani
goin mul naoneun meoriro cheoldeun cheok
saragaya haneun buryureul
eoreunirago bureugo
modeun da gamssa ana borago
i seoul hangie neoreonoheun
malla biteuldaeneun eul geu majeodo eoreobeoryeo

gwaenhan pihaeeuisik deoge neul nari seo itneun maltu
geugeol badajuneun anaeneun museun joe yeosseulkka
geunyeoeui jogangnan ego
almyeonseo eotteohan wirodo mot han chae
aekkujeun gitaman manjyeotne gikkeot
saranghandan mal mosieo
haetdeon yaksokdeureul jiwo
nan jebal butagiya
nae ttari nal damji angil barae
nugunga doeryeo aesseuji malgo
neo jacheyeosseumyeonhae
appaneun appareul saranghaji moshaeseo
tain gijuneseo matchwo salda
gyeolguk jin kkotdeulman gadeukhan dongbaekseom

imhanbyeol] You were a star maeil bam
saenggakhaji gajang bakge binnadeon
geunare dugo on nal
ijen noha jugopa annyeong gi
i’ll let you go

bakkateun sikkeulsikkeulhae
naman seom itdeun maldeun hae
nugungaga watda gan deushan
heunjeokjocha eomneun geugose
amudo chatji moshage sumgo sipeo nan
nae ireum bulleo jul piryo eopseo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