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17, 2019

다섯 (Dasutt) – 등불 Lyrics

다섯 (Dasutt) – 등불 Lyrics 가사 

[Hangul]

날마다 오늘을 떠올리며
한켠에 이불과 엉켜지고
날 울린 그대는 어디 있소
아무도 모르게 지나가네

이 또한 나를 비춰주오
참았던 눈물은 쏟아내고
이 또한 나를 비춰주오
매일 밤 나의 등불이 되어

그냥 지나칠 수 있을 거라
그렇게 눈길 한번 안 주고
여전히 따라오는 그대는
아무도 모르게 지나가네

이 또한 나를 비춰주오
참았던 눈물은 쏟아내고
이 또한 나를 비춰주오
매일 밤 나의 등불이 되어

[Romanized]

nalmada oneureul tteoollimyeo
hankyeone ibulgwa eongkyeojigo
nal ullin geudaeneun eodi itso
amudo moreuge jinagane

i ttohan nareul bichwojuo
chamatdeon nunmureun ssodanaego
i ttohan nareul bichwojuo
maeil bam naui deungburi doeeo

geunyang jinachil su isseul geora
geureoke nungil hanbeon an jugo
yeojeonhi ttaraoneun geudaeneun
amudo moreuge jinagane

i ttohan nareul bichwojuo
chamatdeon nunmureun ssodanaego
i ttohan nareul bichwojuo
maeil bam naui deungburi doeeo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