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 백화 (白花) (Narration. 손숙)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흰 꽃이 돼버린 당신
새벽안개가 되어
그리움으로 그리움으로
나를 어루만져주네요

꿈에서만 볼 수 있는 꽃
꿈에서만 피어있는 꽃
지지 않는 간절함으로
하얗게 새버린 당신

흰 꽃이 돼버린 당신
새벽이슬이 되어
그리움으로 그리움으로
나의 맘을 적셔주네요

꿈에서만 볼 수 있는 꽃
꿈에서만 피어있는 꽃
지지 않는 간절함으로
하얗게 새버린 당신

우우우우우 우우우우우

그리움으로 그리움으로
나를 어루만져주네요

아이야, 난 간절히 원했다
보라빛 세상이란 태초에 없었고
연약한 인간의 삶이란 그저
위태로운 꽃잎 같아

 

[Romanization]

heuin kkochi dwaebeorin dangsin
saebyeogangaega doeeo
geuriumeuro geuriumeuro
nareul eorumanjyeojuneyo

kkumeseoman bol su itneun kkot
kkumeseoman pieoitneun kkot
jiji anneun ganjeolhameuro
hayake saebeorin dangsin

heuin kkochi dwaebeorin dangsin
saebyeogiseuri doeeo
geuriumeuro geuriumeuro
naeui mameul jeoksyeojuneyo

kkumeseoman bol su itneun kkot
kkumeseoman pieoitneun kkot
jiji anneun ganjeolhameuro
hayake saebeorin dangsin

uuuuu uuuuu

geuriumeuro geuriumeuro
nareul eorumanjyeojuneyo

aiya, nan ganjeolhi wonhaetda
borabit sesangiran taechoe eopseotgo
yeonyakhan inganeui salmiran geujeo
witaeroun kkochip ga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