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24, 2019

김용진 – 도시의 삐에로 Lyrics

김용진 – 도시의 삐에로 Lyrics 가사 

Hangul

생각 없이 길을 걸어도 울적한 마음
무엇으로 달래야 하나

비에 젖은 가로등 되어 밤이 새도록
타오르는 이 마음

늘어지는 음악 소리에 몸을 기대고
어디론가 가는 이 마음

반짝이던 푸른 꿈들이 날아가 버린
둥지 잃은 삐에로

사랑도 고독도 영혼 속에 잠자는 가녀린 불꽃
언젠간 모두 나를 태워야 하리

춤추던 낭만의 기억 위로 흐르는 노래
연기처럼 사라진 추억 속에 그리움

늘어지는 음악 소리에 몸을 기대고
어디론가 가는 이 마음
반짝이던 푸른 꿈들이 날아가 버린
둥지 잃은 삐에로

사랑도 고독도 영혼 속에 잠자는
가녀린 불꽃

언젠간 모두 나를 태워야 하리
춤추던 낭만의 기억 위로 흐르는 노래
연기처럼 사라진 추억 속에 그리움

춤추던 낭만의 기억 위로 흐르는 노래
연기처럼 사라진 추억 속에

춤추던 낭만의 기억 위로 흐르는 노래
연기처럼 사라진 추억 속에 그리움

둥지 잃은 삐에로

Romanized

saenggak eopsi gireul georeodo uljeokan maeum
mueoseuro dallaeya hana

bie jeojeun garodeung doeeo bami saedorok
taoreuneun i maeum

neureojineun eumak sorie momeul gidaego
eodironga ganeun i maeum

banjjagideon pureun kkumdeuri naraga beorin
dungji ileun ppiero

sarangdo godokdo yeonghon soge jamjaneun ganyeorin bulkkot
eonjengan modu nareul taewoya hari

chumchudeon nangmanui gieok wiro heureuneun norae
yeongicheoreom sarajin chueok soge geurium

neureojineun eumak sorie momeul gidaego
eodironga ganeun i maeum
banjjagideon pureun kkumdeuri naraga beorin
dungji ileun ppiero

sarangdo godokdo yeonghon soge jamjaneun
ganyeorin bulkkot

eonjengan modu nareul taewoya hari
chumchudeon nangmanui gieok wiro heureuneun norae
yeongicheoreom sarajin chueok soge geurium

chumchudeon nangmanui gieok wiro heureuneun norae
yeongicheoreom sarajin chueok soge

chumchudeon nangmanui gieok wiro heureuneun norae
yeongicheoreom sarajin chueok soge geurium

dungji ileun ppiero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