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구봉구 (GB9) – 쉬는 날 (Holiday) Lyrics 가사

[Hangul / 가사]

오랜만에 쉬는 날이어서
일찍 일어나 씻었어
예쁘게 옷 단장하고서
기분 좋게 거리를 나섰어

신호등을 건너 모퉁이를 지나
너의 집골목 앞에서
옷매무새를 다시 가다듬고
널 기다리던 날

변하지 않기만을 매일 기도해
이 모든 순간들이 마치 꿈만 같아
너무 두려운 건 네가 잠시라도
내 곁을 떠나 없어질까

네가 자는 모습 때론 먹는 모습
모든 것이 사랑스러워
말론 다 못해도 내 전부라는 말
그걸로는 부족해

변하지 않기만을 매일 기도해
이 모든 순간들이 마치 꿈만 같아
너무 두려운 건 네가 잠시라도
내 곁을 떠나 없어질까 봐

언제 간 이별이 오겠지
만남이 있다면 헤어짐도
있다는 것도 알지만 부디 난
이 순간이 영원하기를

매일 밤 별을 보며 난 기도해
이 모든 순간들이 마치 꿈만 같아
이젠 두렵지도 무섭지도 않아
지금처럼 내 곁에 있어 줘

 

[Romanization]

oraenmane swineun narieoseo
iljjik ireona ssiseosseo
yeppeuge ot danjanghagoseo
gibun joke georireul naseosseo

sinhodeungeul geonneo motungireul jina
neoeui jipgolmok apeseo
onmaemusaereul dasi gadadeumgo
neol gidarideon nal

byeonhaji angimaneul maeil gidohae
i modeun sungandeuri machi kkumman gata
neomu duryeoun geon nega jamsirado
nae gyeoteul tteona eopseojilkka

nega janeun moseup ttaeron meongneun moseup
modeun geosi sarangseureowo
mallon da moshaedo nae jeonburaneun mal
geugeolloneun bujokhae

byeonhaji angimaneul maeil gidohae
i modeun sungandeuri machi kkumman gata
neomu duryeoun geon nega jamsirado
nae gyeoteul tteona eopseojilkka bwa

eonje gan ibyeori ogetji
mannami itdamyeon heeojimdo
itdaneun geotdo aljiman budi nan
i sungani yeongwonhagireul

maeil bam byeoreul bomyeo nan gidohae
i modeun sungandeuri machi kkumman gata
ijen duryeopjido museopjido anha
jigeumcheoreom nae gyeote isseo jw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