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gul / 가사]

우리 하루만 평화로운 날을 보내자
오늘 하루만 각자의 안녕을 빌자
그리곤 감사한 새벽이 오면
거기다 또다시 하루를 보태자

우리 사이에 일어난 비극들 말고
날씨 얘기나 실없는 농을 건네자
더이상 날카로운 말을 찾느라
서로의 아픔을 약점을 상처를
곱씹는 일은 거두자

성주간에 접어드는 사제들처럼
허기진 영혼으로
머나먼 추운 나라의 수인들처럼
모자란 체온으로
오늘 하루만 오늘 하루만

우리 하루만 무탈한 날을 보내자
오늘 하루만 각자의 안녕을 빌자
그리곤 목메인 새벽이 오면
어떻게 어떻게 또 하루를 덧대자

 

[Romanization]

uri haruman pyeonghwaroun nareul bonaeja
oneul haruman gakjaeui annyeongeul bilja
geurigon gamsahan saebyeogi omyeon
geogida ttodasi harureul botaeja

uri saie ireonan bigeukdeul malgo
nalssi yaegina sireomneun nongeul geonneja
deoisang nalkaroun mareul channeura
seoroeui apeumeul yakjeomeul sangcheoreul
gopssimneun ireun geoduja

seongjugane jeobeodeuneun sajedeulcheoreom
heogijin yeonghoneuro
meonameon chuun naraeui suindeulcheoreom
mojaran cheoneuro
oneul haruman oneul haruman

uri haruman mutalhan nareul bonaeja
oneul haruman gakjaeui annyeongeul bilja
geurigon mongmein saebyeogi omyeon
eotteoke eotteoke tto harureul deotdaeja

Added by

kpopeasy

SHAR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