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방학 – 새파랑 Lyrics 가사 (Hangul Romanized)

[Hangul / 가사]

난 분명히 여기 온 적이 있어
다 생각나 이젠
좀 우습지 어찌 잊고 있었는지
날 만들어 온 시간

그때도 꼭 이렇게 주저앉아
숨을 몰아쉬면서 고갤 저었어
해 뜨기 직전 그 깜깜한 새벽
어둠 속에 떨며

지금보다 약했던 내가
한참은 모자랐던 내가
이 담엔 뭐가 있나 알고 싶다고
까마득한 절벽 앞에서
마지막 한 발짝을 뗐어
꼭 눈을 감고 아주 작은 아기 새처럼

코미디라면 한껏 망가질 게
비극이라면 한층 신랄하게
거울 속 단 한 명의 관객 앞에
부끄럽지 않게

그때보다 강해진 나야
한 뼘은 더 자랐을 나야
이 담엔 뭐가 있나 알고 있다고
그래도 무서운 건 똑같지
마지막엔 바람을 믿지
홀씨처럼 꽃잎처럼 얇은 연을 날릴 때처럼

뚜뚜뚜루뚜루 뚜뚜뚜루루뚜
뚜뚜뚜루뚜루 뚜뚜뚜루
뚜뚜뚜루루뚜

 

[Romanization]

nan bunmyeonghi yeogi on jeogi isseo
da saenggangna ijen
jom useupji eojji itgo isseotneunji
nal mandeureo on sigan

geuttaedo kkok ireoke jujeoanja
sumeul moraswimyeonseo gogael jeoeosseo
hae tteugi jikjeon geu kkamkkamhan saebyeok
eodum soge tteolmyeo

jigeumboda yakhaetdeon naega
hanchameun mojaratdeon naega
i damen mwoga itna algo sipdago
kkamadeukhan jeolbyeok apeseo
majimak han baljjageul ttesseo
kkok nuneul gamgo aju jageun agi saecheoreom

komidiramyeon hankkeot manggajil ge
bigeugiramyeon hancheung sillalhage
geoul sok dan han myeongeui gwangaek ape
bukkeureopji ange

geuttaeboda ganghaejin naya
han ppyeomeun deo jarasseul naya
i damen mwoga itna algo itdago
geuraedo museoun geon ttokgatji
majimagen barameul mitji
holssicheoreom kkochipcheoreom yalbeun yeoneul nallil ttaecheoreom

ttuttutturutturu ttuttuttururuttu
ttuttutturutturu ttuttutturu
ttuttuttururuttu